2017-03-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관/단체


의협 비대위, 원격의료 반대 시위 등 단계적 대응키로

복지부 앞 시위, 대규모 집회 등…시도지부 반모임에서 사안 공유

대한의사협회는 보건복지부가 명칭까지 바꾸면서 진행하는 원격의료법(의료법일부개정법률안)의 저지를 위해 복지부 앞 시위, 대규모 집회 등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20일 추무진 의협 회장은 “오늘 아침 범의료계 비상대책위원회를 통해 입장을 모았다. 단계별 대응을 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추 회장은 “단계별로 21일~22일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더 이상 논의 안 되도록 하겠지만, 소위에서 통과 된다면 정부에 항의 시위를 할 거다. 방법은 구체적으로 보면 복지부 앞 시위다. 그것도 부족하면 대규모 시위를 해서라도 이 문제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이번주에 총력을 다 하겠다는 것이다.

추 회장은 “벌써 지난 주말부터 원격의료를 정부 입법 수정 발의로 논의 중이다. 지난주 이번주 총력을 다 해야 할 때다. 범위 축소 여부를 떠나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회원과 집행부 모두다 유감이다. 원격의료는 일방적으로 성공 못하고, 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오늘(20일)부터 시도지부 반모임에서 사안을 공유한다.

의협 관계자는 “오늘부터 시작되는 시도지부 산하 반모임에서 정부 발의안의 부당성 설명할 것이다. 법안 소위에서 원격의료법이 통과 될지 안 될지는 미지수이다. 법안 소위에서 통과되면 국회와 복지부 앞에서 시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복지부가 법 이름까지 바꿔가며 추진하고 있지만 결국 초록은 동색이라는 게 의협의 시각이다.

의협 관계자는 “이름을 바꾼다고 원격의료의 본질이 없어지지 안 는다. 의료의 본질을 벗어난 원격의료는 절대 반대다. 대통령도 탄핵된 상황에서 정부 임기 막바지에 이렇게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고 지적했다.

축소된 안에도 우려를 표했다.

의협 관계자는 “복지부가 축소된 원격의료법안을 내놓았다. 야당의 스탠스가 달라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부분은 있다. 근본이나 기전은 달라지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의료계의 반대 입장은 강경하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