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0 (토)

  • -동두천 29.0℃
  • -강릉 30.6℃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5.7℃
  • -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2.1℃
  • -강화 21.7℃
  • -보은 27.0℃
  • -금산 26.2℃
  • -강진군 26.5℃
  • -경주시 30.4℃
  • -거제 24.9℃

병원/의원


11개 국립대학교병원 외래수익 비중 36.3%

전년 수준 유지…병원별로는 분당서울 40.8% 1위

11개 국립대학교병원의 의료수익 중 외래수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36.3%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메디포뉴스가 알리오에 공시된 11개 국립대학교병원의 의료수익을 구성하는 ▲입원수익 ▲외래수익 ▲기타의료수익 중 외래수익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11개 국립대병원의 3개년 평균 외래수익 비중을 보면 ▲2014년 37.0% ▲2015년 36.3% ▲2016년 36.3%로 감소 후 정체 상태다. 지난 2015년 외래수익 비중이 감소한 이유는 메르스의 영향으로 풀이되고, 2016년은 이러한 감염병 등이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2016년에 11개 국립대학병원의 의료수익은 4조6,779억원이었고 이중 외래수익은 1조6,961억원으로 36.3%의 비중을 차지했다. 2015년 의료수익은 4조1,598억원이었고 이중 외래수익은 1조5,114억원으로 36.3%의 비중을 차지했다.
 
극단적으로 보면 국립대학병원의 외래수익 만큼, 이들 병원들이 의료전달체계를 왜곡시키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외래환자는 병원 의원 등으로 회송되어야 하는 환자이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는 의료전달체계 왜곡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1·2차의료기관에서 3차으료기관으로 진료를 의뢰할 때 그리고 △3차의료기관에서 입원하여 치료를 마치고 1·2차의료기관으로 회송할 때 수가를 현실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에 지난해 2월 진료의뢰-회송수가 시범사업 설명회를개최했다. 지난해 4월부터 순천향대천안병원, 전남대학교병원 등이 시범사업을 실시 중이다.
 
현실화되기까지 기간이 걸리겠지만 이러한 수가개발이 의료전달체계 개선에 얼마나 기여할지도 주목된다.

이와 별도로 이번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의료전달체계 관련 공약을 발힌 바 있다. 이중 더불어민주당의 공약을 보면 ▲대형병원 외래진료제한 - 의원급은 행위별수가, 병원급 이상은 외래 포괄수가 ▲진료의뢰‧회송체계 강화 - 회송관련 인센티브 및 패널티 도입 ▲외래진료를 보지 않는 대형병원 시범사업 진행이다.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정책이 구체화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분당서울대병원 1위 시사점은? 의료소비자의 경제적 부담 작용 못해

병원별로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의 외래수익 비중이 40.8%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북대병원이 40.6%, 서울대학교병원이 39.0%, 제주대병원이 38.1%로 외래수익 비중이 높았다.

당국이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려는 목적에서 지난 2011년 고혈압 당뇨병 등 52개 외래 경증질환 약제비 본인부담을 상급종병은 50%, 종병은 40%로 인상하고 의원급은 30%를 유지하도록 차등 시행했다. 하지만 부자들이 많이 사는 분당서울의 외래수익 비중이 가장 높았다는 것은 본인부담 50%가 가격부담으로 작동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본인부담을 대폭 늘일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병원별로는 재작년 대비 비중이 줄기도 하고 늘기도 했다. 11개 국립대학교병원 중 작년에 외래수익 비중이 늘어난 곳은 6곳이었다. 
 
외래수익 비중이 재작년에 비해 작년에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30.4%에서 32.7%로 2.3%p 늘은 전북대학교병원이었다. 외래수익 비중이 재작년에 비해 작년에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39.7%에서 36.6%로 3.1%p 줄은 충북대학교병원이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