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9.9℃
  • -강릉 -5.2℃
  • 서울 -6.9℃
  • 대전 -6.3℃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4.4℃
  • 구름많음광주 -5.9℃
  • 맑음부산 -4.4℃
  • -고창 -10.8℃
  • 제주 2.0℃
  • -강화 -7.9℃
  • -보은 -11.3℃
  • -금산 -10.7℃
  • -강진군 -8.4℃
  • -경주시 -5.1℃
  • -거제 -3.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이대목동 신생아, 시트로박터균 감염 사망으로 밝혀져

"병원 차원에서 개선 및 재발방지책 마련할 것"

지난달 16일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진 신생아 4명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숨졌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의 정밀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해 12월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입원 중인 신생아 4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12일 국과수는 사망한 신생아 4명으로부터 채취한 혈엑에서 공통으로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됐다고 밝혔으며, 경찰은 관리소홀 책임이 있는 주치의 등 병원관계자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국과수는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진 신생아 4명이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때문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은 신생아들이 맞은 영양제 수액 세트에서도 검출됐다고 했다. 주사제 자체가 감염됐거나 주사제 투여 과정에서 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로타바이러스나 괴사성 장염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작다고 했다.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다른 생존자가 있고, 숨진 4명 중 2명에게서만 장염 소견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또, 주사제를 잘못 조제했거나 주사 튜브 안으로 이물질이 들어갔을 가능성도 없다고 했다.

한편, 경찰은 중환자실 의료진 관리 책임이 있는 주치의 3명과 당직 전공의 1명, 수간호사 1명 등 모두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또, 수사 진행에 따라 다른 의료진을 추가로 입건할 수 있다고 했다.

이번 발표와 관련해 병원 측은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리겠다. 이번 국과수 발표 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존중한다. 현재 병원 차원에서 개선 및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고, 향후 종합적 최종 수사 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정부 당국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