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1 (수)

  • -동두천 -2.5℃
  • -강릉 1.1℃
  • 흐림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1.8℃
  • -고창 -2.4℃
  • 흐림제주 4.0℃
  • -강화 -1.8℃
  • -보은 0.5℃
  • -금산 -2.5℃
  • -강진군 -2.6℃
  • -경주시 0.7℃
  • -거제 1.4℃
기상청 제공

동정


정한길 연구원, 美 뇌졸중 기초과학상 수상

울대병원은 “신경과 정한길 연구원이 미국 심장뇌졸중협회 주최로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국제뇌졸중학회에서 ‘뇌졸중 기초과학상(Stroke Basic Science Award)’을 수상했다.”고 31일 밝혔다.

국제뇌졸중학회는 뇌졸중 분야 최고 권위의 학회로, 뇌졸중 기초과학상은 뇌졸중을 대상으로 한 실험실 기반의 기초 및 중개연구에서 최고의 성과를 보인 연구자에게 수여된다. 

정한길 연구원은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의 지도하에 수행한 ‘생체친화적 아미노카프론산-세리아 나노입자를 활용한 지주막하출혈 치료’ 라는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승훈 교수팀은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김재윤 교수팀과 함께 강력한 활성산소 제거 효과를 가진 생체친화적 세리아 나노입자를 개발했고, 이를 지주막하출혈에 적용해 탁월한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

정 연구원은 “지주막하출혈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연구가 높은 평가를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정한길 연구원은 뇌졸중 분야 17편의 논문을 집필하는 등 활발한 학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생체친화적 세리아 나노입자를 활용한 난치성 중증질환 약제 개발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