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12.0℃
  • 흐림서울 9.5℃
  • 박무대전 6.4℃
  • 박무대구 4.7℃
  • 맑음울산 9.1℃
  • 박무광주 6.3℃
  • 맑음부산 11.1℃
  • 흐림고창 6.1℃
  • 맑음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6.7℃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전북대병원,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 개소 1년

분만 신생아 치료 개선…안심하고 아아 낳을 수 있는 환경 조성

전북대학교병원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센터장 정영주 교수)가 고위험산모의 분만과 신생아 미숙아 치료에 크게 기여하는 등 지역에서 안심하고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의료환경 조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17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호남권역 최초로 선정된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가 지난 13일 개소 1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 센터 개소 이후 1년 간의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 진료 경험을 공유하고 최신지견을 논의했다.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 개소 이후 분만건수는 물론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의 전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센터가 개소되기 전인 2016년 5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분만건수가 409건(자연분만이 152명 제왕절개 257)에서 이후인 2017년 5월부터 2018년 2월까지는 485명(자연분만 183명 제왕절개 302명)으로 18.5%증가했다.  같은 기간 35세 이상 고위험 산모는 158명에서 178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신생아집중치료실 입원 환아도 456명에서 533명으로 16.9%증가했다. 타 병원에서 전원 된 신생아수도 221명이나 됐다.

전북대병원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는 중증질환 산모와 신생아 등을 지역내에서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전문시설로 지난해 4월 13일 개소와 함께 운영에 들어갔다.  임신과 출산 전 과정에 걸쳐 중증복합 질환을 가진 산모와 신생아들이 체계적이고 통합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산모·태아 집중치료실 △산모·태아 수술실 △신생아집중치료실 △분만실 등 최신 의료장비와 시설, 전문 의료인력을 확충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정영주 센터장은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 개소로 최신 의료장비와 시설, 전문인력 확충을 통해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의 치료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병의원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호남권역내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첫 번째 세션으로 고위험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 운영경험(전북대병원 이동현 교수), 산후출혈의 다과적 처치(전남대병원 문종호 교수)와 고위험산모의 간호관리(전북대병원 이유경 간호사) 등이 논의 됐다. 이어 두 번째 세션에서는 조산처치의 최신지견(전주예수병원 백수경 교수), 초미숙아 치료의 최신지견(전북대병원 김진규 교수), 초미숙아의 간호관리(전북대병원 남인순 간호사) 등을 발표하고 진료경험을 공유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