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1 (일)

  • -동두천 21.4℃
  • -강릉 21.1℃
  • 서울 21.7℃
  • 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6.7℃
  • 천둥번개울산 25.0℃
  • 광주 25.1℃
  • 흐림부산 24.3℃
  • -고창 25.4℃
  • 제주 27.3℃
  • -강화 21.3℃
  • -보은 20.6℃
  • -금산 21.0℃
  • -강진군 26.8℃
  • -경주시 24.4℃
  • -거제 25.5℃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7월부터 확대 실시

생활습관 개선, 만성질환 예방․관리 서비스 제공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만성질환 위험군 대상으로 모바일 앱을 통해 생활습관 개선, 만성질환 예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사업을 올해 7월 2일부터 기존(34개소)의 2배 규모인 70개 보건소로 확대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아래 별첨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 개요 등등)

서비스 이용자 규모도 2배로 확대하여, ‘17년 4,080명에 이어 올해는 전국 70개 보건소에서 8,000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2017년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시범사업 평가 결과(한국건강증진개발원, ‘17.12.), ’17년 이용자 4,080명 중 93.7%인 3,824명이 서비스 제공기간인 6개월간 중단 없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용자의 건강관리 효과와 만족도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보다 많은 국민들이 모바일 앱을 통한 생활습관 및 건강상태 개선 효과를 경험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사업 참여 보건소 및 이용자 수를 크게 확대하였다. 

올해는 사업 참여 보건소(70개소)에서 관내 지역 주민 또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서비스 신청을 받으며, 보건소별 평균 120명(60~300명 수준), 전국 총 8,000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기존 34개 보건소는 이미 이용자 등록 및 서비스 제공 중이며, 올해부터 새로 참여하는 36개 보건소는 7월 2일부터 이용자 등록 및 서비스 제공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다. 



건강검진 결과 질환 전 단계로 혈압․혈당이 높거나, 복부 비만 등으로 만성질환 위험요인을 1개 이상 갖고 있으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보건소를 방문하여 상담을 통해 맞춤형 건강관리 목표를 설정한 후, 모바일 앱으로 운동․식사 등의 생활습관 개선 목표를 이행할 수 있도록 관리받게 된다. 

본인의 건강상태와 생활습관에 대하여 의사․간호사․영양사․운동전문가로 구성된 보건소 전담팀이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운동, 식습관, 생활습관 등)를 모바일 앱을 통해 제공한다. 

또한, 건강․운동․영양 등에 관한 전문 상담도 주 1회씩 24주 동안 제공 받게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건강생활 습관 개선에 대한 동기 부여 강화를 위해, 서비스 개시 시점에 심뇌혈관질환 위험도 평가*를 실시하고 평가결과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추가하였다.

어플리케이션(앱)도 사용자 편의와 활용도를 높이고 건강관리에 대한 흥미를 유도할 수 있도록 보완하였다.

보건복지부 이재용 건강정책과장은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는 지난 2년간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개선과 만성질환 위험 요소 감소 등에 효과가 검증된 수요자 맞춤형 건강관리사업”이라고 전했다. 

또한 “보다 많은 국민을 대상으로,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사업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배너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