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3.3℃
  • 흐림서울 23.3℃
  • 대전 22.2℃
  • 대구 22.0℃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3.3℃
  • 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2℃
  • 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행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 120주년 기념행사 및 강연 (6/29)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안과학교실은 6월 29일 오후 3시에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1층 서성환홀에서 안과 학과목 개설 120주년 기념행사와 우리나라 근대의 안과학 관련 주제강연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올해는 대한민국 최초 정규 근대의학 교육기관인 의학교(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의 모태) 설립 120주년이 되는 해이자 우리나라에서 ‘안과학’ 학과가 개설 된지 120년째가 되는 해이기도 하다. 

1895년 조선 정부는 서양의학 교육과 의사 양성을 위해 의학교 설립계획을 세우고 예산도 편성했으나 정치적 소용돌이 속에서 실현하지 못했다. 1898년 독립협회가 개최한 만민공동회에서 의학교 설립을 건의했는데, 이 때는 정부가 예산부족을 이유로 소극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때 송촌 지석영은 학부대신 이도재에게 청원서를 올려서 의학교의 교수 확보, 학생 선발 및 교육, 졸업생의 활용 방안 등 총체적인 운영방안을 제시하였고, 마침내 대한제국 정부는 1899년 3월 24일 ‘의학교 관제’를 반포하고 지석영을 교장으로 임명했다. 의학교의 교육연한은 3년 이었으며, 임상 학과는 내과, 외과, 안과, 그리고 소아과/산부인과였다. 그러던 1902년 7월 4일, 마침내 19명의 학생들이 최초로 졸업시험을 통과했고, 국내에서 최초로 근대식 의사들이 배출된 것이다. 

의학교에서 안과학 학과는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의사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의과대학 격인 ‘의학교’의 교관(교수)였던 김익남(金益南, 1870년 9월 6일~1937년 4월 5일) 선생이 가르쳤을 것으로 추정 된다. 의학교 졸업생들이 응시했던 광제원 의사 선발 시험에 다음과 같은 안과학 문제가 출제되었던 기록도 남아 있다. 안과학 시험 문제는 *트라코마의 원인, 증후, 요법, 만성결막염의 감별, *시력검사법 및 검사시의 주의 사항이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