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학교병원, 울산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12일 개소

365일 대응체계 구축…골든타임 내 진료로 사망률 낮출 것으로 기대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심뇌혈관질환 응급치료, 조기재발 등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체계적 진료체계를 갖춘 울산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식을 12일 오전 11시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울산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센터장 권순찬) 개소식에는 김석진 울산광역시 행정부시장, 이미영 울산시의회 부의장, 정갑윤 국회의원, 김종훈 국회의원을 비롯해 변태섭 울산의사회장, 지역병의원 및 협력병원 관계자, 오연천 울산대학교 총장, 정융기 울산대학교병원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심뇌혈관질환은 국내사망원인 2~3위를 차지하고, 신속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후유장애로 환자와 가족에게 정신적 고통과 막대한 경제적 부담을 초래하고 있다. 또한 울산은 순환계질환 사망률이 전국 16개 시도 중에서 10만 명당 86.7명(남 105.6명, 여73.5명)으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심뇌혈관질환 전문 치료 인프라의 개선이 필요했다.

보건복지부는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전국 권역별로 14개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정했다. 울산은 울산대학교병원이 2018년 3월 지정받아 준비기간을 거쳐 정식 개소하게 됐다. 

울산대학교병원 울산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는 심혈관센터, 뇌혈관센터, 심뇌재활센터, 예방관리센터를 운영해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치료, 재활까지 통합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심뇌혈관환자의 집중치료를 위해 99개 병상의 전용병상 및 중환자실, 심장재활과 뇌재활을 구분하여 치료받을 수 있는 재활치료실, 특수검사실을 갖췄다. 또한 심뇌혈관조영촬영기, MRI 등 100여 종의 첨단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울산에서는 유일하게 죽상경화증 치료 장비인 로타블레이터를 확보해 심뇌혈관질환의 진단과 응급시술치료가 가능하다.

심장내과, 흉부외과, 신경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예방의학과 전문의를 비롯해 전담간호사, 물리치료사, 사회복지사, 상담코디네이터 등 기존 80여 명의 전담인력이 365일 24시간 최적의 치료를 담당한다.

센터를 총괄 담당하고 있는 권순찬 센터장(신경외과 교수)은 “이제 울산 지역 심뇌혈관질환 환자분들이 수도권 및 타지로 가지 않고 울산대학교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에서 우수한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를 이용하여 제공하는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울산대학교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는 지역사회 심뇌혈관질환 관리의 중추역할을 수행하며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치료, 재활, 교육 연구까지 체계적 관리를 통해 울산 거점병원 역할 및 지역 심뇌혈관질환 발생률을 낮추는데 일조할 것 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이번 울산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의 본격적인 운영을 통해 일분일초가 급한 심뇌혈관질환 환자에게는 시간과의 전쟁에서 골든타임 내 전문진료를 받아 궁극적으로 사망률을 낮춘다. 환자와 가족이 겪을 정신적 고통과 막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