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2.4℃
  • 연무서울 19.7℃
  • 박무대전 18.8℃
  • 박무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3.5℃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24.5℃
  • 맑음고창 19.7℃
  • 박무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5.1℃
  • 구름조금금산 15.7℃
  • 흐림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4.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한국형 커뮤니티 케어, 가정 주치의 방문 진료가 해법”

급격히 고령화되고 있는 우리나라에 조속히 도입해야

“가정 주치의의 대상은 ▲암 수술 후 추가처치가 필요한 경우 ▲항암치료로 외부 출입 힘든 상태 ▲치매 혹은 뇌경색 등으로 재택 요양관리가 필요한 경우 ▲천식 등을 앓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 환자이다.”

대한임상노인의학회(이사장 이관우)가 29일 서울성모병원 마리아홀에서 개최한 추계학술대회에서 '방문 진료: 누구를 대상으로 누가,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강의한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가 지난 2017년 2월부터 의사가 직접 환자 가정을 방문해 진료 및 처치했던 경험을 공유했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2025년에 1000만 명이 넘고, 2035년에는 1500만 명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는 2018년부터 지역사회 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 사업을 발표하고, 2019년 9월부터 전국 8개 기초지자체에서 사업을 시행중이다. 

김 교수에 따르면 가정 주치의는 입원환자가 퇴원 후 일상생활로 잘 복귀할 수 있도록 의학적 돌봄을 제공하고, 재입원시 주 진료 외 각종 문제들에 대하여서 전반적 돌봄과 중재를 한다. 또한 재원기간 관리와 퇴원 후 계획을 수립하여 이에 대한 의학적 설명 및 필요시 지역사회 2차병원 혹은 요양병원으로 연결시키고, 지역사회 의료기관의 의료진과 환자에 대하여 정보교류 및 소통을 하는 관리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기존 가정간호와의 차이점은 좀 더 빠른 의사결정 및 소통을 통한 원활한 연계 시스템 구축, 주 진료과 의료진들이 수술, 시술 및 급성기 응급치료에 집중을 하도록 도움을 주는데 있다. 또한 환자와 가족중심의 연속진료를 통해 자연스럽게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연결 고리 역할이 가정 주치의의 주된 목적이며, 협업을 통한 보다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환자와 가족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교수는 향후 이러한 가정주치의 제도의 확산을 위해서는 ▲전담부서의 설립 및 운영, ▲찾아가는 진료라는 새로운 진료 패러다임의 전파, ▲비암성 말기환자의 돌봄 서비스 개발,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연계한 차원 높은 진료 전달체계의 확립과 더불어 ▲진료, 교육, 그리고 연구를 고루 갖춘 센터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