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8 (금)

  • -동두천 15.5℃
  • -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6.7℃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7.2℃
  • -고창 18.1℃
  • 맑음제주 19.6℃
  • -강화 15.6℃
  • -보은 16.0℃
  • -금산 17.8℃
  • -강진군 17.4℃
  • -경주시 18.9℃
  • -거제 17.7℃

앞선 진료 현장노크


'소리 없는 시력도둑' 녹내장, 황반부 OCT 검사 필요

녹내장 초기에 황반부에도 이상이 온다

눈 CT를 통해 그간 어려웠던 녹내장 조기진단이 수월해 질 전망이다.

서울의대 김영국∙정진욱∙박기호 교수팀(서울대병원 안과)은 녹내장 조기진단에 ‘황반부 안구광학단층촬영’이 매우 유용한 검사라고 27일 밝혔다. 



연구팀은 중심부 시야 손상이 있는 초기 녹내장 환자에게 ‘눈 CT’라고 불리는 안구광학단층촬영(OCT) 검사를 했을 때 시신경세포가 위치한 황반부 망막 두께가 시신경 주위 신경층 두께보다 먼저 감소될 수 있는 것을 찾아냈다. 

녹내장은 40세 이상에서 약 3.5% 유병율의 흔한 만성 질환이지만, '소리 없는 시력도둑'이라고 불리듯 대부분 초기 증상이 없다. 발견이 늦어 실명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조기진단을 통한 치료 시작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나 기존 안저 사진촬영 검사는 시신경과 그 주변 검사 측면에서는 효과적이었지만, 녹내장 초기에 나타나는 황반부 미세 변화 발견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박기호 교수는 “황반부 안구광학단층촬영을 이용해 녹내장 환자를 초기 단계에 세밀하게 진단할 수 있어 향후 녹내장의 검사방침을 결정하는데 획기적 전환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영국 교수는 "녹내장은 특별한 예방보다는 조기 발견이 중요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며 "특히 녹내장 초기 단계의 경우, 황반부에서 변화가 먼저 발견 될 수 있기 때문에, 시신경뿐 아니라 황반부 검사도 같이 시행 받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안과 분야 최고학술지인 미국안과학회지(Ophthalm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