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맑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25.6℃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9.9℃
  • 구름많음경주시 29.0℃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아카데미

thumbnails
박지욱의 medical trivia

베링 학술상(賞)의 베링은 누구일까?(2)

창과 방패; 베링과루 한편 베를린에서 베링은 디프테리아를 치료할 수 있는 화학약품을 찾는 연구를 한다. 베링은군의관으로 지내면서 소독약(iodine tri-chrolide)이 ‘균의독성을 중화’해서 병을 치료한다는 사실을 발견한 적이 있었기에, 디프테리아에도소독약을 한번 써 보기로 한다. 베링은 디프테리아균을 주사한 실험 쥐에 치료 목적으로 소독약을 주사한다. 소독약은 그 자체로도 부작용이 많았다. 하지만 독소를 중화시킬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실험 쥐들에게 주사한다. 결과는 쥐들의 떼죽음이었다. 하지만몇 마리는 디프테리아도 견디고 소독약도 견뎌 살아남았다. 한마디로 구사일생(九死一生)의 결과였다. 구사일생한 이 녀석들은 어떻게 살아남은 걸까? 혹시 소독약이 효과가 있었을까? 그렇다면 사람에게도 한번 써볼 수있지 않을까? 베링은 과감하게 디프테리아 환자에게 소독약을 주사한다.주사 부위의 심각한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소독약은 아무도 살려내지 못했다. 소독약은 사람에게는 아무 효과가 없는 것으로 보이는데, 일부 실험 쥐들은 어떻게 살아남은 것일까? 베링의 고민은 깊었다. 물론 우리는 답을 알고 있다. 구사일생의 실험 쥐들은 디프테리아균의독소를 중화시키는 물질 즉, 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