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5 (일)

  • -동두천 3.2℃
  • -강릉 2.7℃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6.2℃
  • 구름조금대구 9.6℃
  • 연무울산 8.3℃
  • 맑음광주 7.2℃
  • 구름많음부산 8.9℃
  • -고창 1.8℃
  • 연무제주 9.5℃
  • -강화 0.0℃
  • -보은 4.5℃
  • -금산 3.5℃
  • -강진군 6.6℃
  • -경주시 6.4℃
  • -거제 8.9℃
기상청 제공

노무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보건복지부, 건보 보장성 강화 ‘노동‧시민 단체’와도 논의
국민건강보험 가입자 단체가 지난 23일 제2차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노동‧시민단체 협의체’에서 ▲건강보험 보장성을 OECD 평균 수준까지 높이고, ▲지불제도와 전달체계 개편 등 낭비 없는 지출구조를 마련하며, ▲예비급여도 본인부담상한제에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견 등 건강보험 보장성 관련 기본원칙을 제시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의 추진에 있어 노동자, 시민 등 건강보험 가입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기 위하여 협의체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8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을 발표한 이후 의료계 등 공급자 단체와 실무협의체를 구성하여 대책 관련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에 시민사회에서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추진에 대한 지지와 관심을 표명해 왔다.”고 했다. 보건복지부는 15개 노동‧시민단체와 협의체를 구성하고 건강보험 가입자단체와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15개 노동‧시민단체는 무상의료운동본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총, 한국노총, 참여연대, 건강세상네트워크, 경실련,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보건의료노조, 새로운사회연구원, 건보공단노조, 건강권실현보건의료단체연합, 약사미래준비모임, 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