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4 (토)

  • -동두천 27.1℃
  • -강릉 23.8℃
  • 흐림서울 27.2℃
  • 흐림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5.4℃
  • -고창 27.6℃
  • 흐림제주 23.0℃
  • -강화 24.1℃
  • -보은 27.8℃
  • -금산 29.1℃
  • -강진군 25.3℃
  • -경주시 30.3℃
  • -거제 26.1℃

병원/의원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제약산업, 포노 사피엔스의 맘을 훔쳐라!
“시장혁명의 근원인 스마트신인류, 즉 ‘포노 사피엔스’가 원하는 방식의 접목이 제약산업의 미래를 좌우할 것이다.” 23일 개최된 ‘제2차 서리풀 미래약학포럼’에서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공과대학 교수가 제약업계 관계자들에 던진 제언이다. 최재붕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속 제약산업의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해서는 기술뿐 아니라 시장혁명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을 고찰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시장의 변화는 인류의 변화에서 시작한다”고 운을 뗀 최 교수는 “2010년을 전후하여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며,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습득하고 마치 이를 신체의 일부처럼 사용하는 신인류, 즉 ‘포노 사피엔스’가 등장했다”고 전했다. 최 교수에 따르면, 이 포노 사피엔스의 생활습관과 소비형태의 변화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시장혁명의 근원이며, 이에 따라 스마트폰 기반 산업에 전 세계 자본이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예로 2007년 기준 글로벌 시가총액 5대 기업은 페트로차이나, 엑손모빌, 제너널일렉트릭, 차이나모바일, 중국공상은행이었지만, 2017년 현재 애플,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이 그 자리를 차지하며 대대적인 시장 전복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이들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 1주년 맞아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16.6.23) 1주년을 맞아, 전국의 외국인 환자 유치의료기관이 새롭게 강화된 요건을 갖춰 등록 갱신함으로써 외국인환자의 안전과 편의성 개선을 위한 제도적 기틀이 갖춰졌다고 22일 밝혔다. 법에 따르면 기존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은 진료과별 전문의 1인 이상 배치 요건에 더해, 의료사고 배상책임보험(의원․병원 1억원 이상, 종합병원 2억원 이상 연간 배상한도)에 의무적으로 가입하고 등록을 갱신해야 한다. 기존 유치업자의 경우도 요건은 동일하지만(보증보험 가입, 1억원 이상의 자본금 및 사무소 설치) 모두 등록을 갱신토록 하였다.2017년 6월 현재 등록갱신 및 신규등록(신청건수 기준)한 전국의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은 총 2,607개소로, 이 중 유치의료기관은 1,560개소, 유치업자는 1,047개소로 파악됐다. 2009년 의료법에 따른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등록제도 도입 후 누적 등록기관(4,234개소) 중 유치실적이 없거나 강화된 기준(보험가입 등)에 의한 갱신 의사가 없는 기관은 제외되고, 일부는 신규로 등록하였다. 보건복지부는 향후 내․외국인들이 등록 유치 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