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화)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7.9℃
  • 연무서울 19.5℃
  • 맑음대전 19.1℃
  • 박무대구 17.9℃
  • 박무울산 17.6℃
  • 박무광주 19.4℃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7.1℃
  • 박무제주 19.9℃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호스피스 입원형에 가정형 자문형 소아청소년형 등 다양화
현재는 호스피스 전문병동에 입원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입원형이 중심이나, 진행 중인 유형별 시범사업에 대한 평가를 거쳐 가정형(2020년), 자문형(2021년), 소아청소년형(2021년)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유형을 제도화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21일 국가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 심의를 거쳐 24일 제1차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아래 참고자료 : 제1차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 개요 등) 이번 종합계획은 연명의료결정법(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에 의해 수립된 호스피스·연명의료 분야 최초의 법정 계획이다. 국민의 존엄하고 편안한 생애말기 보장을 비전으로, ▲호스피스 서비스 접근성 제고, ▲연명의료 자기결정 보장, ▲생애말기 환자·가족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수립되었다. 생애말기에는 신체적‧심리적 고통, 돌봄 부담이 증가하나, 이에 대한 국가․사회적 지원은 부족해서 환자와 가족이 스스로 필요한 정보를 얻고 생애말기와 임종을 준비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또한, 임종기에도 고통 완화나 편안한 돌봄 대신 무의미하게 임종 기간만 연장하는 진료가 지속되고, 사망 전 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