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6.3℃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0.8℃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공공의료, 환자 케어플랜·지역병원 지원강화부터
커뮤니티케어에서 공공의료의 당장 시급한 역할은 퇴원환자 케어플랜과 지역병원 지원 강화인 것으로 강조됐다. 커뮤니티케어에서 대학병원의 진료가이드라인을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공유하고, CT MRI 등 검사장비도 공유하는 플랫폼 기반의 ‘공유커뮤니티병원’이 제안됐다. 서울대병원이 9일 의생명연구원 강당에서 '커뮤니티케어에서 공공의료의 역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각 주제 발표 후 토론에 나선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이 공공의료에서 큰 그림보다는 당장 실천 가능한 방안부터 얽힌 의료체계를 개선해 나가자는 취지로 공공의료의 퇴원환자 케어플랜과 지역병원 지원 강화를 강조했다. 윤 정책관은 “우리나라 공공의료를 어떻게 할 건가. 흰 도화지에 그림 새로 그리면 참 좋겠다. 현실은 흰 도화지가 아니다. 난해하고 혼란스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체계적으로 수정해야 하지만 힘들다. 커뮤니티케어에서 현재 보건복지서비스는 상당히 단절적 분절적인 게 문제점이다.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공공병원 역할 중 하나는 퇴원환자 케어플랜 작성이다. 환자 과반수가 스스로 셀프케어플랜을 가지지만 그렇지 못한 분에게 어떤 도움을 줄 것인가이다. 예를 들면 사회복지 보건소 아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