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흐림동두천 1.7℃
  • 맑음강릉 10.7℃
  • 흐림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5.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8.7℃
  • 구름조금광주 9.8℃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1.9℃
  • 맑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5.7℃
  • 구름조금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신제품정보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서울대병원, ‘심근경색 스텐트 후 심장괴사 막는 줄기세포치료법 신의료기술 허가 청원서’ 공개
서울대병원이 심근경색 치료 후 심장괴사를 막는 줄기세포치료를 신의료기술로 허가해 달라는 청원서를 공개했다. 13일 서울대병원은 “김효수 교수 연구팀은 심근경색 스텐트 치료 후 심장 괴사를 막기 위한 연구를 해왔고, 환자의 줄기세포를 심장 근육에 주입해 심장을 재생시키는 연구 성과를 거둔 바 있다.”며 청원서를 공개했다. 서울대병원은 “환자를 살리는 ‘매직셀’ 치료법은 이미 12년에 걸쳐서 란셋(Lancet)과 최고 권위 국제 저널에 16편이나 게재될 정도다. 이미 전문가들의 검증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현재 이 치료법이 인가가 나지 않아, 의료 현장에서 활용할 수 없어 심근경색 환자의 심장 괴사를 치료하지 못하고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을 마주하고 있다는 것이다.물론 약물 치료는 있지만 평생 약에 의존해야 한다. 최모 씨(남, 38)는 지난 달 18일 심장으로 가는 혈관이 막히는 심근경색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다행히 스텐트를 삽입하는 시술로 목숨은 건졌지만 그동안 피를 못 받은 심장이 괴사해 지금은 50%의 기능 밖에 하지 못하고 있다. 그 때문에 심부전에 빠져 평생 약을 복용해야 하는 걱정뿐 아니라 언제 또 다시 심장이 멈출지 모르는

실손의료보험의 상품구조 개편과 건강보험 비급여에 대한 관리 강화 추진
정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케어와 관련, 실손보험사의 반사이익 산출방식을 개선, 내년에 금년도 반사이익의 재산출을 추진한다. 1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과 금융위원회 손병두 부위원장이 11일 오후 5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동 주재로 ‘공‧사보험 정책협의체’를 개최하고, 공·사보험 상호작용 연구결과, 실손보험 구조개편 추진계획, 건강보험 비급여관리 강화방안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 공·사보험 정책협의체 개요 > □ (위원장) 보건복지부 차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공동위원장) □ (위원)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금융감독원, 보험개발원, 보험연구원, 소비자대표 2인, 학계 전문가 2인 등 □ 회의안건 ① 2019년 보장성강화정책 시행에 따른 실손보험 반사이익 추산 ② 공‧사 의료보험 상호작용 분석 연구 결과 및 향후 계획 ③ 실손의료보험 구조개편 추진계획 / 청구간소화 추진현황 및 계획 ④ 비급여관리 개선 계획 ◆ 2019년 보장성 강화정책 시행에 따른 실손보험 반사이익 추산 2018년 KDI 연구에서 구축한 실손보험금 세부내역 DB를 활용하여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보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