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7.8℃
  • 흐림대전 8.4℃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9.8℃
  • 흐림광주 11.4℃
  • 흐림부산 9.9℃
  • 흐림고창 8.4℃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4℃
  • 흐림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11.6℃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기온 급격히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심근경색’ 주의해야

기온 떨어지면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높아 심근경색 발생 확률↑

평소에 멀쩡하던 사람도 하루아침에 갑자기 사망할 수 있는 ‘심근경색’,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요즘과 같은 날씨에는 특히 발병 위험이 크다고 알려져 있다.

기온과 혈압과의 상관관계를 따져보면 기온이 1도 가량 떨어질 때 수축기 혈압이 1.3mmHg, 이완기 혈압이 0.6mmHg 올라간다고 한다. 실제로 월별 심근경색 환자 수를 살펴보면 다른 때보다 기온이 내려가는 10월에서 다음해 1월까지 환자 수가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김찬준 교수는 “겨울이 막 시작할 즈음 심근경색 환자 수가 갑작스레 늘어나는 것은 아무래도 차가운 날씨에 혈관이 수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열을 밖으로 발산하지 않기 위해 몸이 수축되면 자연스레 혈압이 올라가게 된다는 것이다.


심혈관질환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여러 이유로 막히게 되어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할 때 발생한다. 

평소에는 잘 다니던 자동차의 연료관이 막히게 되면 연료의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아 결국에는 핵심부품인 엔진이 고장나는 것과 비슷한 원리이다. 심혈관질환에는 크게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이 있다.

심근경색과 협심증은 심장동맥의 동맥경화 때문에 발생하는 질병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지만, 협심증은 심장동맥이 좁아진 경우 운동을 할 때처럼 심장에 많은 영양분과 산소가 필요한 상황에서 좁아진 혈관으로 심장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이에 반해 심근경색의 경우 단순히 심장동맥이 좁아져서 발생하는 상태가 아닌, 좁아진 혈관에 생긴 혈전이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고 이로 인해 혈액순환이 완전히 차단되어 지속적으로 가슴 통증이 발생하고 심장 근육이 심하게 손상되는 상태를 말한다. 

여기서 주목해야 하는 점은 평소에 별다른 협심증 증상이 없던 건강한 사람도 심근경색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갑자기 가슴을 쥐어짜는 통증이 계속된다면 심근경색이 발생한 것일 수 있으니 재빨리 119로 전화해 응급실에 가야 한다. 또 고혈압이나 당뇨와 같이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의 경우 가슴 통증 외에 두통이나 소화가 안 되는 증상이 계속되면 심근경색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다.

김찬준 교수는 “심근경색이 발생하고 나서 병원에 오는 시간이 늦을수록 심근의 손상이 심하고 손상된 근육은 다시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119에 신고하여 병원에 오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동맥경화를 유발하는 요인들을 조절하기 위해 금연, 금주, 적절한 운동 등의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