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금)

  • -동두천 14.9℃
  • -강릉 23.2℃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21.5℃
  • 박무광주 15.4℃
  • 맑음부산 20.3℃
  • -고창 13.5℃
  • 맑음제주 18.5℃
  • -강화 16.3℃
  • -보은 12.5℃
  • -금산 11.8℃
  • -강진군 14.4℃
  • -경주시 16.2℃
  • -거제 19.9℃

병원/의원


건양대병원 왓슨도입 50일, 변화하는 진료 풍경

수도권 이탈 암환자 다시 발 돌리기도

건양대병원(원장 최원준)이 왓슨을 도입하여 본격 운영한지 2달여 만에 암 진료풍경이 서서히 변화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건양대병원은 지난달 5일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첫 번째 왓슨 다학제 진료를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29명의 암환자에를 대상으로 왓슨 다학제 진료를 시행했다. 암 종류로는 유방암, 대장암, 위암, 자궁암, 폐암 등 5가지였으며,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혈액종양내과, 호흡기내과 등 진료에 참여한 의사만 30명이 넘는다.   

건양대병원은 “왓슨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은 진료에 만족을 표했다. 다학제 암 진료팀과 왓슨이 제시한 치료법에 대해 모두 동의했다.”고 전했다. 

여러 분야의 전문의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자와 함께 최상의 진단 및 치료계획을 결정하는 다학제 진료는 예전부터 시행되었던 진료방법이다. 그 자리에 왓슨시스템이 추가되고 환자에게 직접 설명하는 형태로 진화했다. 



건양대병원은 “암 환자들의 진료만족도를 높인 이유가 단순히 왓슨 도입만은 아니다. 환자 한명을 위해 여러 의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협의하고 치료계획을 제시한다는 점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즉 의사와 환자의 거리를 가깝게 해 신뢰도를 높였고, 의사끼리의 소통이 활성화된 것이 환자들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윤대성 암센터 원장은 “항암제의 종류나 치료기법이 국내에서는 보험적용이 되지 않는 등의 경우가 간혹 있다. 하지만, 의료진과 환자가 서로 소통하고 치료법을 찾는 다학제 진료의 틀이 갖추어지고, 최신 국제표준 치료가 이루어진다는 점은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현재 왓슨은 의료기기로 분류되지 않아 별도의 진료비를 받을 수 없다. 오로지 암환자 진료에 최고의 결과를 도출해내기 위한 서비스 개념이다. 

의사가 매일 같이 쏟아지는 최신 의료정보를 모두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왓슨은 분명히 도움이 되는 시스템이다. 왓슨이 제시한 자료를 선별적으로 학습할 수 있기에 연구시간도 단축될 수 있다. 

왓슨 도입으로 인한 지역 암환자 진료 풍경이 얼마만큼 변화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