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금)

  • -동두천 27.1℃
  • -강릉 30.8℃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7.0℃
  • 맑음부산 25.9℃
  • -고창 26.7℃
  • 맑음제주 23.6℃
  • -강화 22.1℃
  • -보은 25.9℃
  • -금산 27.4℃
  • -강진군 27.8℃
  • -경주시 29.1℃
  • -거제 28.7℃

병원/의원


기압성 중이염 환자 코 질환 동반 많아

손정협 교수, 비행기 타기 전 코막힘 있으면 귀까지 아파

기압성 중이염 환자에서 코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높게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은 최근 이비인후과 손정협 교수가 비행 후 지속되는 귀 통증이나 귀가 먹먹한 증상 때문에 내원하여 기압성 중이염으로 진단된 5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19일 밝혔다. 

기압성 중이염과 관련된 증상과 고막의 소견, 동반되어 있는 코 질환의 증상과 코 안의 내시경 소견을 확인한 연구로, 기압성 중이염의 51%는 경도의 소견을 보였고 평균 치료 기간은 7일이었다. 

또한 40% 이상의 환자에서는 콧물이나 코 막힘 증상이 있었고, 코 내시경에서도 93%의 환자에서 코 점막이 부어 있었으며, 58%에서는 코 안에 찐득한 분비물이 차 있었다. 코 내시경에서 코 안 점막의 붓기와 분비물의 점성 및 양의 심한 정도는 기압성 중이염 고막 소견의 심한 정도 및 회복까지 걸린 기간과 상관성을 보였다. 

이번 연구는 지난 4월 국제항공우주의학회지(Aerospace Medicine and Human Performance)에 게재됐다.

기압성 중이염은 갑작스러운 기압의 변화로 발생한다. 스쿠버 다이빙 후나 비행기 여행 후 심한 귀 통증을 느끼거나, 귀에 물이 찬 것처럼 먹먹한 증상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귀 안쪽과 바깥쪽의 기압이 같도록 유지해주는 역할을 하는 '이관' 주변이 부어 정상적인 이관의 개폐가 이루어지지 못하면, 비행기가 착륙할 때 심한 통증을 호소하거나 도착 후 장기간에 귀 먹먹함을 호소하게 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