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7 (월)

  • -동두천 28.5℃
  • -강릉 32.4℃
  • 소나기서울 27.1℃
  • 대전 28.5℃
  • 흐림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3.4℃
  • 흐림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3.0℃
  • -강화 26.3℃
  • -보은 27.2℃
  • -금산 28.2℃
  • -강진군 ℃
  • -경주시 34.0℃
  • -거제 29.7℃

병원/의원


폐이식 환자 3명 중 2명 5년 이상 생존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 국제심폐이식학회 생존율보다 높아

서울아산병원은 폐이식팀(박승일·김동관·심태선·홍상범 교수)이 2008년부터 지난 해 말까지 폐이식을 받은 환자 41명을 분석한 결과 5년 생존율 65.5%를 기록해 국내 폐이식 생존율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였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은 1년, 3년 생존율도 각각 81.4%, 76.9%로 그동안 간이나 심장 등 타 장기에 비해 생존율이 낮아 이식수술을 망설였던 말기 폐부전 환자들에게 큰 희망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과는 국내 폐이식 성적을 모두 모아 둔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의 1년 생존율 55.3%, 3년 생존율 47.6%, 5년 생존율 44.8% 와 비교했을 때 월등하게 뛰어난 성적이다. 특히 전 세계 유수 폐이식센터들의 성적인 국제심폐이식학회(ISHLT)의 1년 생존율 85%, 3년 생존율 67%, 5년 생존율 61%와 비교했을 때 더 높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  



국내 폐이식 환자들은 수술 전 장기간의 인공호흡기 사용이나 체외막형산화기(ECMO)를 사용하는 비율이 외국에 비해 월등히 높다. 이렇게 중증 환자의 빈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폐이식 생존율을 보고하게 된 이유를 집도의들의 누적된 수술 경험과 수술 전후 상당 기간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한 환자에게 제공되는 수준 높은 중환자실 집중관리로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은 꼽았다.

또한 퇴원 후 외래에서 주의깊게 관찰하고 합병증이 발생했을 경우 조기에 적절하게 대응하는 등 전체적으로 폐이식 환자를 위한 다학제간 진료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았기 때문이라고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은 분석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올해 열린 제36차 대한중환자의학회 정기 학술대회에서 발표되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