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5.3℃
  • -강릉 19.7℃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5.0℃
  • 구름조금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18.0℃
  • -고창 13.1℃
  • 맑음제주 18.5℃
  • -강화 13.8℃
  • -보은 14.3℃
  • -금산 13.0℃
  • -강진군 18.1℃
  • -경주시 18.3℃
  • -거제 18.5℃
기상청 제공

동정


김인선 고려대 명예교수 겸 진주고려병원 병리과장 제9회 한독 학술대상

저등급 자궁내막 선암의 재발 위험인자 분석 연구 성과 인정

제9회 '한독 학술대상' 수상자로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이자 현재 진주고려병원에 재직하고 있는 김인선 병리과장이 선정됐다고 12일 전했다. 

한독(회장 김영진)은 (사)한국여자의사회(회장 김봉옥)와 함께 한국 의료계 발전에 획기적인 공을 세우고 의료인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인 여의사에게 매년 '한독 학술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번 수상자인 김인선 과장은 1973년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서 의학석사와 박사를 취득했다. 이후 고려대학교 병원에서 인턴을 거쳐 병리와 진단검사의학과 전공의 수련 후 1979년부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 부임해 2014년 8월까지 교수로 재직했다. 현재는 진주고려병원의 병리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김 과장은 병리학 및 세포병리학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여 학회에 크게 공헌했다. 특히 산부인과 병리 연구회를 창립하여 국내의 학문적 발전뿐 아니라 외국과의 학문적 교류에도 기여했다. 이번 학술 대상에 제출한 ‘저등급 자궁내막 선암의 재발 위험인자 분석 연구' 논문 역시 공동 연구 중 하나이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재직 시절에는 병리학 및 진단검사의학 분야의 교육과 함께 의생명전공의 대학원 학생들의 교육에 이바지 했다. 또, 병리 분야뿐 아니라 연관되는 분야의 국내외 학술 활동에 활발히 참여하고, 대한병리학회 회장과 대한세포병리학회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김인선 과장은 학문적인 활동 외에도 한국여자의사회의 임원 및 이사로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여자교우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의료 단체의 권익 및 발전에 기여한 바가 인정되어 이번 수상자로 선정 됐다.

한편 제9회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시상식은 오는 21일 토요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 슈벨트룸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인 김인선 과장에게는 2,000만원의 상금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