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목)

  • -동두천 25.2℃
  • -강릉 29.3℃
  • 구름조금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6.5℃
  • -고창 25.3℃
  • 맑음제주 26.8℃
  • -강화 23.9℃
  • -보은 24.7℃
  • -금산 25.8℃
  • -강진군 25.4℃
  • -경주시 27.7℃
  • -거제 26.5℃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우리나라 임상의사 OECD 국가 중 가장 적어

인구 1천 명당, 우리나라 2.3명 vs OECD평균 3.3명

우리나라의 임상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천 명당 2.3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적었다. OECD 평균은 3.3명이다.

12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8」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위치․현황 등을 분석하였다고 밝혔다. 

의대 졸업자 수도 인구 십만 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12.1명)에 훨씬 못 미칠 뿐만 아니라 아일랜드(24.4명) 등 일부 국가의 1/3 수준에 불과하다.


2016년 우리나라의 임상간호사(간호조무사 포함) 수는 인구 천 명당 6.8명으로 OECD 국가 평균(9.5명)보다 2.7명 적었다. 노르웨이(17.5명)와 스위스(17.0명)가 가장 많은 임상간호 인력을 확보하고 있었다.



2016년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간 17.0회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고, 이는 회원국들의 평균(7.4회)보다 2.3배 높은 수준이다.

일본(12.8회)이 우리나라에 이어 두 번째로 외래 진료횟수가 많고, 스웨덴(2.8회)과 멕시코(2.9회)가 ‘3회 미만’으로 가장 적었다.



2016년 우리나라의 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18.1일로 OECD 중 일본(28.5일) 다음으로 길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모든 회원국의 평균 재원일수는 ‘10일 미만’으로 집계되었다. OECD 평균은 8.3일이다. 평균재원일수는 환자 1인당 입원 허가를 받은 때부터 퇴원할 때까지 병원에 머무르는 일수의 평균이다.

2016년 한국의 총 병원병상 수는 인구 천 명당 12.0병상으로 일본(13.1병상)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OECD 평균은 4.7 병상이다. 지난 5년간 우리나라와 터키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OECD 국가 병상 수가 줄어든 반면, 우리나라는 1.3배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MRI(자기공명영상 장비) 보유 대수는 인구 백만 명당 27.8대로 OECD 평균(16.8대)을 훨씬 상회했다., 국가별로는 일본(51.7대)이 가장 많고 미국(36.7대)과 독일(34.5대)이 그 뒤를 이었다.


OECD에서 파악하고 있는 국가별 CT(컴퓨터단층촬영기) 스캐너의 경우, 우리나라는 인구 백만 명 당 37.8대를 보유하여 OECD 평균(26.8대) 보다 상위에 위치했다. 스페인, 영국 등 17개국은 CT 보유대수가 20대 이하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관상동맥우회로이식 수술은 인구 십만 명당 7.7건으로 OECD 평균(37.6건)의 약 20% 수준이다. 관상동맥우회로이식술(인구 십만 명당 수술건수)은 2011년 6.3건에서 2016년 7.7건으로 늘었다.

2015년 우리나라의 제왕절개 건수는 출생아 천 명당 394.0건으로 OECD 국가 중 터키(531.5건)에 이어 많이 실시했다. 전체 회원국의 평균은 264.0건이었다. 제왕절개(출생아 천 명당 수술건수)는 2011년 346.1건에서 2015년 394.0건으로 늘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