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0.9℃
  • 맑음강릉 35.2℃
  • 맑음서울 32.0℃
  • 구름조금대전 31.4℃
  • 맑음대구 35.1℃
  • 맑음울산 33.7℃
  • 구름조금광주 30.3℃
  • 맑음부산 30.6℃
  • 구름많음고창 29.7℃
  • 구름조금제주 29.8℃
  • 맑음강화 27.9℃
  • 구름조금보은 30.3℃
  • 구름조금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1.0℃
  • 맑음경주시 33.5℃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동정


강남세브란스 이익재 · 박광우, 유방암 치료 3D 볼러스 자체개발 특허 취득

유방암 환자 치료효과 높이고 부작용 줄어들어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 박광우 교수 연구팀이 7월 3일 '유방암 치료 시 흉벽 두께 보정을 위한 맞춤형 볼러스 및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등록번호 제10-1876457호)를 취득했다고 3일 전했다. 

유방암 환자 중 유방을 모두 제거하는 '전절제술' 시행 후 방사선 치료를 받는 경우 치료 부위와 인접한 폐에 방사선이 노출돼 방사선 폐렴이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방사선으로부터 폐를 보호하기 위해 방사선을 막아주는 조끼 모양의 '볼러스(Bolus)' 장비를 환자 가슴 부위에 착용시킨다. 문제는 환자마다 몸의 형태가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볼러스로는 병변 치료 및 폐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 6월부터 CT 스캔 및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환자의 가슴 모양에 딱 맞는 볼러스 개발에 착수했다. 연구팀은 CT를 이용해 가상의 볼러스와 환부를 바둑판식으로 배열한 뒤 부위별로 방사선 노출량을 계산해냈다. 이를 토대로 최적화된 볼러스의 크기 · 모양을 도출한 뒤 3D프린터로 제작했다. 이렇게 제작된 볼러스를 착용한 유방암 환자는 최적의 방사선 치료효과 및 정상 부위 보호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 

이는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에서 프로그램 개발 및 볼러스 제작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개발한 것이며, 이번 기술 특허로 개인별 맞춤형 방사선 치료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 

연구책임자 이익재 교수는 "고정밀 방사선치료가 시행되면서 3D프린터 등 첨단기술이 개발되고 함께 발전함에 따라 유방암 환자의 치료 효과를 더욱 높이고 부작용은 더욱 감소시킬 수 있는 융합연구의 좋은 예로 생각한다."며, "향후 이런 기술들이 더 많이 개발돼 많은 암환자들이 암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특허기술에 관한 강남세브란스의 연구 논문은 최근 국제학술지 'Oncotarget'에 게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