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3℃
  • 연무서울 14.0℃
  • 연무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3.6℃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5.4℃
  • 구름많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은 단체교섭 대상 아닌 협의체 논의 대상

서울대병원, 노조 파업에 입장 밝혀

서울대병원 사측은 노조의 파업과 관련, 비정규직 전환은 단체교섭 대상이 아닌 협의체에서 논의할 사항임을 강조했다.

9일 서울대병원은 “민주노총 소속의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파견용역 업체 직원의 병원 직원(정규직)으로의 전환, 정부 지침을 초과하는 과도한 임금인상(월 정액 22만4천원) 등을 요구하며,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파업을 강행했다. 올해에도 파업(9일)을 하고 있으며, 13일에도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비정규직 전한은 관련 전문가 협의체에서 논의할 사항이라고 했다.

서울대병원은 “파견용역 업체 직원의 정규직 전환은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이해 당사자가 참여하는 노사 및 관련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도록 되어 있다. 이에 병원은 정부 지침에 따라 협의체를 구성하여 성실히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는 단체교섭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노동조합은 파견용역 업체 직원에 대해  병원 정규직으로 전환을 약속할 때까지 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라고 지적했다.

서울대병원은 “병원에서는 현재 가동하고 있는 전담 협의체에서 파견용역 업체 직원이 현재보다 안정적으로 고용과 처우가 개선되는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서울대병원은 앞으로도 정규직전환 단체교섭에 최선의 노력을 다고자 한다고 했다.

서울대병원은 “이 문제를 비롯한 노동조합의 무리한 요구에 대하여, 병원은 지난 7월부터 30여차례 교섭에 임하고 있다. 앞으로도 병원은 노동조합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방안을 찾는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서울대병원은 “파업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환자 보호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매우 송구하게 생각하며, 병원에서는 환자 여러분의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