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3.7℃
  • 연무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조금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0.5℃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
  • 구름조금강화 27.6℃
  • 구름많음보은 31.0℃
  • 맑음금산 31.3℃
  • 흐림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조금거제 29.7℃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기대수명, 기혼자 저소득층 낮고 사회적 건강 좋은 사람 높아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성인 1,005명 대상으로 이상적 기대수명 조사

저소득층, 기혼자는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반면, 사회적 건강이 좋은 사람은 이상적 기대수명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신체적 건강은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싱글인 경우 결혼한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2배 높았다.  

22일 서울대병원은 “본원 이지혜, 심진아, 윤영호 연구팀은 한국인 대표집단의 건강상태와 이상적 기대수명을 조사하기 위해, 2016년 8월부터 9월까지 무작위로 전국의 일반인 1,0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동시에 응답자의 연령, 수입, 결혼여부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 등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조사해, 이상적 기대수명과 관계를 연구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여러 요소 중 ‘소득’, ‘혼인상태’, ‘사회적 건강’이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소득이 월 200만 원 이상인 사람은 200만 원 미만인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8배 높았고, 사회적 건강을 ‘최고’, ‘아주 좋음’으로 응답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39배 높았다.




윤영호 교수는 “저소득, 기혼자가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소득이 낮은 기혼집단을 위한 사회적 제도와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단순한 신체적 건강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회지 ‘아시안너싱리서치’(Asian Nursing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