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 (금)

  • -동두천 -0.5℃
  • -강릉 6.4℃
  • 맑음서울 1.3℃
  • 연무대전 2.5℃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1℃
  • -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8.9℃
  • -강화 -0.6℃
  • -보은 1.1℃
  • -금산 0.7℃
  • -강진군 4.6℃
  • -경주시 5.2℃
  • -거제 3.5℃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인류 건강위해 희생한 실험동물 위령제 열어

30여명 연구자 매년 희생되는 약 5천여 마리 실험동물 넋 기려



울산대학교병원 생의과학연구소(소장 이종수)는 22일 오후 12시 30분 생의과학연구소에서 인류의 건강과 복지를 위해 희생된 실험동물들의 고귀한 넋을 기리는 ‘실험동물 위령제’를 열었다. 

23일 울산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생의과학연구소는 실험 및 연구에 이용된 동물들을 위로하고 실험자들에게 동물 애호사상 고취와 생명의 존엄성 고찰을 위해 작년부터 위령제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위령제에는 생의과학연구소 연구원과 교수 등 30여 명이 참석해 희생된 실험동물에 대한 위혼문 낭독과 묵념, 헌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의료 분야에서 동물실험은 암, 후천성면역결핍증 등과 같은 난치성 분야의 신약개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신약은 임상시험 전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약을 동물실험을 통해 독성 실험이나 안전성 평가를 진행한다. 인간에게 직접 하기 어려운 신약 테스트를 동물이 대신하는 것이다. 

울산대학교병원 생의과학연구소는 2015년 동물실험실 운영을 시작 후 현재 실험용 쥐를 사육하고 있으며 연간 약 5,000여 마리의 마우스(쥐)가 이용된다. 실험동물을 이용해 비만이나 당뇨 같은 대사질환은 물론 암, 알츠하이머 등 난치성 질환을 연구 중이다. 

울산대학교병원 생의과학연구소 동물실험실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등록된 기관으로, 국제기준에 따라 동물을 관리하고 있으며, 생명윤리와 복지증진에도 힘쓰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