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9.2℃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0.8℃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신약제공과 접근성 아우르는 혁신'..한국화이자제약 비전제시

한국화이자제약, 50주년 기념 미디어데이 개최

한국화이자제약이 앞으로의 50년을 준비하는 기업비전을 제시했다. 단순히 신제품 제공을 넘어 환자 접근성까지 개선, 치료영역 전반에서 혁신을 불러오겠다는 계획이다. R&D 분야에서는 개방형혁신으로 국내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국화이자제약은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50주년 기념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행사에서 단상에 오른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는 한국화이자제약은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다그동안 리더쉽’, ‘혁신’, ‘환자중심등 주요키워드를 중심으로 한국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소개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1969년 설립 이래, 희귀질환부터 대사질환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치료제를 제공하며 뿌리를 내렸다. 현재 국내에서 91개 제품을 판매 중이며, 각 치료영역에서 리더쉽을 갖춘 약물 12개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연매출액은 7344억원이었다. 한국에 진출한 다국적제약사 중 가장 두드러진 성과다.


오 대표는 특히 환자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이란 목표아래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헌신해왔다지난 20여년간 약 164억원을 사회공헌을 위해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무리 좋은 약이 있어도 환자가 쓸 수 없다면 무의미하다향후 신약에 대한 접근성 등 치료 전 과정에서 혁신을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약사측은 여러 플랫폼을 통해 미충족의료 발굴에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의약품의 상용화에 그치지 않고 치료 접근성 개선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사회적 책임 역시 강화한다. 혹시 모를 위험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예방할 방침이다.


오 대표는 우리는 환자 중심의 기업문화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앞으로도 이런 환경의 조성에서 리더쉽을 발휘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한국화이자제약 강성식 전무는 R&D 분야에서 이뤄진 노력을 안내했다.


강 전무는 글로벌 화이자는 항암백신∙희귀질환∙염증질환∙내과질환 등 5개 분야에서 연구역량을 집중하고 있다“현재 1상부터 3상에 걸친 글로벌 프로젝트는 모두 101개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최근 미국과 유럽에서 허가된 화이자 제품은 주로 항암제 및 희귀질환 치료제였다"며 "또 치료접근성을 개선하는 바이오시밀러(제품명:Zirabev, 성분명:bevacizumab)도 상용화를 이뤘다"고 부연했다.


화이자는 이런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개방형혁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실제로 제약사측이 개발하는 신약 중 24%는 대학이 주최인 것으로 나타났다. 18%는 외부 바이오기업이 담당하고 있었다. 


한국화이자제약도 본사의 기조에 따라 외부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화이자 CTI' 라는 프로젝트 하에 국내 대학과 면역항암제 등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또 'ES&I'를 기반으로 국내 대학병원과 유방암·위암 등에 대한 연구를 실시하고 있다. 


강 전무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는 자연살해(NK)세포 치료 연구에 협력하고 있다"며 "지역단위 병원연합체와는 R&D 파트너쉽을 맺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국내 연구개발 전문 인력 양성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지난 13년간 '화이자 R&D 유니버시티'를 통해 대학생 등에게 연구개발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꾸준히 제공해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화이자는 지난 170년간 환자 삶을 변화시키기 위해 R&D에서 혁신을 추구했다"며 "한국화이자도 국내 환자들을 위해 같은 방향으로 지속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