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5.6℃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5.1℃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故임세원 교우 및 90학번 동기회, 고려대의료원에 의학발전기금 전달

‘임세원·90학번 교육실’ 명명식


본인의 생명이 위협받는 긴박한 순간에도 타인을 배려하며 의로운 삶을 살았던 한 의사가 있다. 바로 故 임세원 교우(의학 90학번)다.

평소 따뜻하고 사랑이 넘치는 의사였을 뿐만 아니라 생의 마지막까지 정의로웠던 故 임세원 교우의 의사로서의 참된 마음과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자 유가족과 동기들이 마음을 모아 모교에 전달해 훈훈한 감동을 전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지난 26일 임세원 교우의 유가족들과 고대의대 90학번 동기회로부터 의학발전기금 각 1억 원씩 총 2억 원을 전달받았다. 기부식은 고려대학교 본관 4층 프레지던트챔버에서 이뤄졌다.

행사에는 임세원 교우의 배우자인 신은희 교우(간호 90학번)를 비롯한 장·차남 등 유족과 90학번 동기회가 함께 했으며,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등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어 자리를 해연의학도서관 1층으로 옮겨 ‘임세원·90학번 교육실’ 명명식을 가졌다. 임세원 교우와 동기들의 모교를 사랑하는 마음을 기리는 동시에 후학들에게 참의료인으로서의 임세원 교우를 숭고한 정신을 전하기 위함이다.

신은희 교우는 “무엇보다 모교를 향한 고마움을 전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고, 그 마음을 귀하게 여겨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장남에게 장래희망을 묻자 “아버지처럼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고 치료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백종우 교우를 비롯한 90학번 교우 일동은 “친구를 보고 싶고 그리운 마음에 동기들이 마음을 모아 기금을 마련했다”면서 “후배들에게 임 교수의 열정과 헌신을 전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진택 총장은 “이 자리가 의미 있는 것은 교우님들의 뜻이 귀하고, 그 귀한 뜻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있기 때문”이라며 “소중한 마음과 정신은 모든 고대인들에게 귀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임세원 교우는 모든 의료인으로부터 존경받을 참의사로서의 삶을 살았다. 숭고한 마음을 전해주신 임세원 교우와 동기회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후학들에게 그 귀한 뜻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