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2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5.8℃
  • 흐림서울 9.5℃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15.7℃
  • 맑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9.4℃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인천성모병원, ‘로봇 손 재활치료기’ 도입

손, 팔 재활 치료 적극 사용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인천 및 부천지역에서 처음으로 보조용 로봇 손 재활치료기를 도입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도입한 ‘핸드오브호프(Hand of Hope)’는 로봇공학과 신경과학을 결합해 개발된 로봇 손 재활치료기다. 

핸드오브호프는 환자가 움직이고자 하는 의지는 근육의 수축으로 나타나는데 이를 장비가 근전도 신호 감지 하에 운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시각적 피드백을 통해 뇌가 인식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또 손가락 근육에 근전도 센서를 부착해 수동운동, 능동보조운동, 능동운동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쌍방향 게임도 가능해 환자가 적극적으로 치료에 참여할 수 있다. 동작을 반복적으로 수행하며 손의 회복을 촉진할 수 있다. 아울러 환자 개인별 데이터가 축적돼 근전도 변화 등 재활치료사와 환자가 함께 치료 경과를 공유할 수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로봇 손 재활치료기를 ▲뇌졸중 ▲척수손상 ▲손 및 손가락 손상으로 인한 근활동 감소 ▲수의근수축의 시작, 조절 또는 유지의 어려움 ▲상지 수의운동의 협응운동 손상 ▲불완전마비가 있는 손과 팔의 재활 치료 등에 적극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인천성모병원 김민욱 재활의학과 교수는 “상지재활은 다양하고 개별적인 손과 팔의 기능 특성으로 반복 학습이 어려운 편이다. 또 조금만 움직여도 서기와 걷기 등의 기능을 할 수 있는 하지재활보다 기능의 회복을 스스로 측정하고 인식하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며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보조용 로봇 손 재활치료기는 모니터에 나타난 시각적인 정보를 통해 환자 스스로 운동 학습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유도해 손이나 손가락 등의 재활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빠른 사회 복귀를 위한 맞춤형 치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