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수)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11.1℃
  • 구름많음대구 10.3℃
  • 구름많음울산 8.7℃
  • 흐림광주 5.8℃
  • 구름조금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4.9℃
  • 맑음제주 12.7℃
  • 맑음강화 6.4℃
  • 구름많음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9.2℃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1℃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충북대병원 포함 충북지역 인턴 수급 원활

충북대병원, 인턴 2차 모집 31명 정원에 32명 지원


충북지역 인턴 수급에 청신호가 켜졌다. 

충북대병원은 지난 22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2021년도 신규 인턴 2차 모집에서 31명 정원에 32명이 지원해 작년보다 높은 경쟁률(103.2%)을 보였다고 24일 밝혔다.

올해에도 이른바 서울 빅5병원(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삼성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은 모두 초과모집을 달성했다. 

반면에 경상대병원(모집 31명/정원 40명), 원광대병원(모집 21명/정원 26명), 강원대병원(모집 18명/정원 20명), 경북대병원(모집 67명/정원 85명)등 상당수의 지방대 병원들이 정원대비 미달 사태를 겪었다. 

또한 충청지역의 주요 대학병원인 충남대병원(모집 40명/정원 55명), 단국대병원(모집 27명/정원 31명) 등에서 정원에 못 미치는 모집인원을 달성한 점에 비하면 충북지역 인턴 수급은 원활하다는 분석이다.

충북대병원 관계자는 “충북대병원은 모자병원 협약을 맺은 청주의료원 인턴도 함께 모집해 파견 방식으로 수련하고 있어 앞으로 충북지역에서 코로나19 유행사태 등의 공공의료분야 인력 및 대학병원의 진료의 질 유지에도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른 대학병원에 비해 인턴 수급이 원활했던 이유로는 “청주지역 거주 졸업생이 많이 지원했고, 첨단 암병원 및 교육인재관 건립, 오송지역의 연구병원 계획 등 최근 충북대병원의 위상이 증가한 점도 기여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관련태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