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조금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7.0℃
  • 흐림서울 18.8℃
  • 흐림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8.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5.8℃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복지부,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 유전자검사역량 인증제’ 설명회 개최

안전한 유전정보 활용 환경 조성과 국민건강 증진 기대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역량 인증제의 방향과 인증기준 및 절차, 평가계획, 인증신청 시 유의사항 등을 설명하는 설명회가 개최됐다.

 

보건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은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역량 인증제설명회를 1일 국가생명윤리정책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는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소비자가 직접 영양, 생활습관 및 신체 특징에 따른 질병의 예방 등을 위해 받을 수 있는 검사다.

 

보건복지부는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가 의료기관이 아닌 유전자검사기관에서 소비자를 대상으로 직접 수행하는 만큼 검사역량을 갖춘 기관에서만 수행할 수 있도록 인증제를 도입한 바 있다.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 인증제는 결과의 정확도뿐만 아니라 결과의 해석·전달, 개인정보 보호 방안, 사후관리 등 서비스 전반을 평가하고 인증하는 제도로 정부는 이를 통해 안전한 유전자 검사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인증제 시행으로 검사기관의 질적 수준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정부가 고시를 통해 유전자검사가 가능한 항목을 열거해 제한하던 기존 방식에서 검사기관이 검사항목을 자유롭게 신청하고, 인증을 받으면 검사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편해 소비자가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범위를 확대했다.

 

복지부는 그간 인증제 도입을 위해 3차례 시범사업을 실시했으며, 기관별로 최대 70개 항목까지 확대 허용된 바 있다.

 

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인증제 방향과 인증기준 및 절차, 평가계획, 인증신청 시 유의사항 등을 안내하고, 718일부터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 검사기관으로부터 인증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유전자검사기관과 소비자들이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인증제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면서, “인증제를 통해 유전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생활습관 개선 등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국가생명윤리정책원 김명희 원장은 유전자검사기관이 유전정보 취급의 안전성·윤리성 등 필요한 역량을 확보하고 소비자에게 균형 잡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건전한 소비자 대상 직접 시행(DTC) 유전자검사 서비스 정착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