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5.4℃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9.6℃
  • 흐림울산 8.1℃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9.0℃
  • 흐림고창 5.0℃
  • 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0.1℃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5.9℃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정책

보건복지 전문용어, 쉽고 편리하게 표준화된다

복지부,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 제정・발령

객담, 자동제세동기, 수진자/수검자, 요보호아동 등 일반 국민들이 그 뜻을 비교적 알기 어려웠거나 헷갈리는 보건의료 전문용어 등이 한글로 쉽게 표준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일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 제정안’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는 12월 2일 발령되며, 발령과 동시에 시행될 예정이다.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는 국어기본법 제17조에 따라 국민들이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전문용어를 표준화하고, 표준화어 활용을 권고하고자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복지부 내 전문용어 표준화협의회를 통해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중 표준화가 필요한 용어를 선정하여 표준화안을 마련하고, 국어기본법 시행령 제12조의2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의 심의와 체계·자구심사, 규제심사 및 행정예고 등을 실시헸다. 

특히, 표준화된 용어가 사회에서 널리 사용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용어를 사용하는 국민과 현장의 수용성이 중요한 만큼, 지난 10월 26일부터 11월 14일까지 20일간 행정예고를 실시, 행정예고 기간 동안 수렴된 국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최종안을 마련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고시로 제정되는 10개의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와 각 용어에 대한 표준화어를 살펴보면 우선 CT는 컴퓨터 단층 촬영으로, MRI는 자기공명영상으로, 경구투여는 먹는 약으로 각각 표준화된다.

이어 ▲객담 → 가래 ▲예후 → 경과 ▲수진자/수검자 → 진료받는 사람/검사받는 사람 ▲자동제세동기 → 자동 심장 충격기 ▲모바일 헬스케어 → 원격 건강 관리 ▲홈닥터 → 가정주치의 ▲요보호아동 → 보호가 필요한 아동 등으로 각각 표준화가 진행된다.

보건복지부는 동 고시를 통해 중앙행정기관이 각 부처 소관 법령 제·개정, 교과서 제작, 공문서 작성 및 국가주관시험 출제 등에 고시된 표준화어를 적극 활용하도록 권고하되, 현실적 수용성을 감안해 고시된 용어가 사회적으로 완전히 정착할 때까지는 기존 용어를 나란히 적거나 둘 중 하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 현수엽 대변인은 “이번 고시 제정을 통해 국민들이 보건복지 분야 정책 내용을 보다 쉽게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