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4.2℃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0℃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국내 의약품 생산, 동아 ‘으뜸’-한미 ‘버금’

제약協, 2006년 의약품 등 생산실적 100대 제약기업 발표

지난해 의약품 등 총생산액 12조3620억3138만원(100%) 중 국내 상위 100대 제약사가 87%, 20대 제약사가 44%, 10대 제약사가 28%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제약협회에 따르면 100대 제약사의 생산액은 10조7981억1216만원 총생산액의 87.355를 차지했으며, 20대 제약사의 생산액은 5조4500억794만원으로 총생산액의 44.09%, 10대 제약사의 생산액은 3조4659억5289만원으로 총생산액의 28.04%로 집계됐다.

이중 동아제약이 12.85% 증가한 5671억원으로 부동의 1위를 한미약품이 14.23% 증가한 4146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또한 대웅제약이 20.58% 증가한 3782억원, 중외제약이 14.18% 증가한 3593억원으로 3, 4위를 기록했다.

한편, 상위 10개 다국적제약사들의 지난해 생산액은 총 1조2115억원으로 전년보다 3.97% 감소했으며, 이들의 생산규모 또한 2005년에 비해 6.20% 줄었다.

하지만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는 89.91% 증가한 3393억원으로 17위에서 5위로 도약하는 성장을 보였으며, 한국오츠카제약도 138.46% 증가한 1979억원으로 39위에서 14위로 상승하는 실적을 나타냈다.

반면, 2004년 3348억원으로 생산액 2위였던 한국화이자는 2005년 2652억원으로 8위, 공장을 철수하기로 한 지난해에는 1280억원으로 24위로 떨어졌다.

이 외에도 동신제약과 합병한 SK케미칼이 2757억원으로 20위에서 8위로 올라섰고, 한일약품과 합병한 CJ도 2718억원으로 13위에서 10위로 상승했다.

지난해 공장이전으로 생산 공백이 생긴 유한양행은 2230억원으로 3위에서 12위로, 공장 리모델링으로 생산을 중단했던 환인제약도 448억원으로 25위에서 81위로 떨어졌다.

한편 22위 대한적십자사혈액관리본부는 지난해 혈액원 설립으로 최고의 생산증가율(715.14%)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참고자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