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9.6℃
  • 흐림서울 27.1℃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7.2℃
  • 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3℃
  • 흐림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중외홀딩스, 쓰리쎄븐 경영권 인수

181억 투자, 지분 18.5% 확보… 1대주주로 등극

중외홀딩스가 쓰리쎄븐을 인수해 바이오신약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신약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중외제약 지주회사인 중외홀딩스(대표 이경하)는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독보적인 크레아젠을 자회사로 보유하고 있는 쓰리쎄븐 주식 200만주를 주당 9050원, 총 181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중외홀딩스는 쓰리쎄븐의 최대주주 김진규 및 특수관계인 4인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200만주(지분 18.5%)를 확보, 1대주주로서 경영권을 인수했다.

국내 대형 제약사가 바이오회사에 대한 지분 참여 형태가 아닌 경영권 인수는 이번이 처음이다.

금번 인수로 중외홀딩스는 크레아젠이 지난해 7월 세계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신장암 세포치료제 “크레아박스-알씨씨”를 포함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임상단계의 전립선암치료제 (국립암센터, 삼성서울병원 임상 중), 하반기 임상에 들어갈 간암치료제, 전임상 중인 류마티스 관절염치료제 등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모든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중외홀딩스는 자회사간 R&D기술의 네트워크화를 통하여 크레아젠의 항암, 류마티스 치료제 등의 임상개발 및 상용화를 앞당기고, 미국, 일본을 비롯한 해외시장 진출도 적극 모색하는 등 바이오분야를 새로운 핵심동력으로 만드는 계기를 마련했다.

양사가 갖고 있는 R&D 기술력의 시너지 효과도 크게 기대되고 있다.

중외제약은 중앙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질환의 요인이 되는 질병 유발 세포를 사멸시키는 Wnt 신호전달 및 화학유전체학(Chemical genomics) 기술과 크레아젠이 보유하고 있는 맞춤형 세포기술 등 화학기술과 바이오기술의 시너지 효과로 새로운 기전의 암, 당뇨, 관절염, 간염 등 난치성 질환에 대한 신약개발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외홀딩스 이경하 사장은 “신약후보물질을 보유하거나 핵심기술 역량이 있는 바이오 회사와의 Win-Win 전략은 한미FTA를 비롯한 대내외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외형에 관계없이 핵심기술을 보유한 바이오기업을 적극 발굴해 고부가가치 있는 신약개발에 주력해 나갈 방침”임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