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5℃
  • 흐림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7℃
  • 소나기광주 27.2℃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중외, 민-관 협력 통해 중국 시장 공략

항주민생그룹과 1억불 규모 영양수액 수출계약 체결


국내 수액제 1위기업인 중외제약이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중국 영양수액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중외제약(대표 이경하)은 보건복지가족부 산하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협력을 통해 중국 항주민생그룹에 총 1억불 규모의 영양수액을 수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중외제약이 항주민생그룹에 수출하는 수액제품은 ‘콤비플렉스 리피드’와 Non-PVC 수액필름 등이다.

중외제약은 SFDA(중국 식약청)에 제품의 등록을 마친 후 5년 동안 ‘콤비플렉스 리피드’ 완제품을 항주민생그룹에 공급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Non-PVC 수액필름도 수출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번 계약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계약기간을 3년간 자동 연장하기로 합의해 총 수출 규모는 2억불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이번 계약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김법완) 국제의료사업센터 북경지소의 지원을 통해 진행됐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보건복지가족부 산하기관으로 지난해 10월부터 북경을 비롯해 뉴욕, 싱가포르 등지에 수출지원센터를 개소하고 국내 제약사의 해외 수출 업무를 지원해 왔다.

국내 제약사가 정부 산하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으로 해외에 의약품을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산업진흥원 김법완 원장은 “이번 수출은 중외가 수액제 분야에서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해외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며 “앞으로도 국내 제약사의 우수 의약품에 대한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항주민생그룹은 중국 3대 수액제 제조업체로 연간 수액 생산량은 약 7,000만개(Bag/Bottle포함)이며 2008년 기준 12.4억 위안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에 수출계약을 체결한 3-Chamber 영양수액제 ‘콤비플렉스 리피드’는 하나의 용기를 3개의 방으로 구분해서 지질, 포도당, 아미노산 등 3개 성분을 간편하게 혼합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3-Chamber 영양수액제를 자체적으로 개발해서 생산하고 있는 회사는 프레지니우스카비, 비브라운, 박스터 등에 불과할 정도로 높은 기술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

중외는 지난 2006년에는 1400억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규모의 환경친화적인 Non-PVC 수액제 전용공장을 충남 당진에 준공했으며, 수액의 R&D와 재질, 완제품 생산, 국내외 마케팅 네트워크에 이르는 토털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그동안 기초수액 분야에만 주력해 온 항주민생그룹은 중외의 기능성다중용기 수액제로 독일 프레지니우스카비가 독점하고 있는 중국 3-Chamber 영양수액제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수 있게 됐으며, 중외의 Non-PVC 필름을 활용해 우수한 품질의 Non-PVC 수액제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