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30.5℃
  • 흐림대전 27.7℃
  • 소나기대구 29.7℃
  • 맑음울산 27.2℃
  • 흐림광주 27.2℃
  • 맑음부산 27.2℃
  • 흐림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7.9℃
  • 흐림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중외제약, 역류성식도질환치료제 국내 독점 계약 체결

올하반기 국내 임상2상 돌입…2014년 허가신청 목표

중외제약이 신약개발 2원화 전략을 통해 시장 선점을 노리고 있다.

중외제약(대표 이경하)은 일본 미쓰비시 다나베제약과 PPI 계열 신약후보물질인 ‘s-테나토프라졸’에 대한 국내 공급 및 독점판매에 대한 라이선스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중외제약은 완제품이 아닌 개발단계(유럽 1상 완료)에 있는 후보물질을 도입해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향후 제품개발에 성공하면 국내 독점 판매권을 갖게 된다.

중외제약은 First in Class 수준의 신약을 기초 연구단계부터 개발하는 동시에 지난 2006년부터 후보물질 도입을 통해 신약개발을 추진하는 등 2원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이같은 전략을 통해 발기부전치료제 아바나필, DPP-IV 당뇨치료제 CWP -0403 개발을 앞두고 있다.

유럽에서 실시된 1상임상 결과에 따르면 ‘s-테나토프라졸’은 현존하는 최고의 PPI제제인 ‘에소메프라졸’보다 위산억제 효과가 뛰어나고 약효지속력이 높았다고 한다.

특히 야간에도 위산 분비 조절능력이 우수해 수면중에 산도가 떨어지는 기존 약제의 문제점을 보완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중외제약은 식약청 임상 승인(IND)을 받는 즉시 국내 10여개 대형병원에서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며, 2014년 허가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임상을 통해 기존 역류성 식도질환 외에 위궤양, 헬리코박터파일롤리 항균요법 등의 적응증을 추가할 계획”이라며 “가나톤 등 소화기분야에서 확보하고 있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5년 이내에 300억원 이상의 블록버스터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PPI제제 시장은 연간 1700억원 규모로 매년 30% 가량 성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