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2.2℃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8.2℃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중외홀딩스, 국내최초 영양수액제 유럽시장 진입

베를린 케미社와 2000만 유로 3-Chamber 공급 계약


중외홀딩스가 국내 최초로 유럽에 영양수액제 수출계약을 체결, 글로벌시장 공략에 청신호가 켜졌다.

중외홀딩스(대표 이경하)는 최근 러시아 2위 제약사인 베를린 케미(Berlin Chemie, 대표 라인하드 유펜캄프)와 1800만 유로(약 280억원) 규모의 영양 수액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중외는 향후 6년간 3-Chamber 영양수액제 ‘콤비플렉스 리피드’를 베를린 케미社에 공급하고, 베를린 케미는 자체 판매망을 통해 독일, 러시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등 4개국에 수액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또 양사는 금년 12월까지 4개국외 기타 CIS 국가에 대한 추가 수출계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해 총 수출 규모는 2000만 유로 이상으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국내 제약사가 생산한 정제 의약품이 유럽 시장에 공급된 적은 있었으나 수액제와 같은 주사제를 유럽 국가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외는 이번 계약으로 지난해 중국 항주민생그룹과 1억불 규모의 3-Chamber 영양수액제 수출계약에 이어 유럽시장에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유럽의 경우 주사제에 대해 정제 의약품에 비해 ‘원료입고-생산-출하’에 이르는 모든 공정에 대한 품질관리 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의약품 수출이 어려운 대표적인 지역이다. 이번 수출계약은 수액제를 비롯한 주사제 분야에서 중외가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는 평이다.

이번에 수출계약을 체결한 3-Chamber 영양수액제 ‘콤비플렉스 리피드’는 하나의 용기를 3개의 방으로 구분해서 지질, 포도당, 아미노산 등 3개 성분을 간편하게 혼합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3-Chamber 영양수액제를 자체적으로 개발해서 생산하고 있는 회사는 프레지니우스카비, 비브라운, 박스터 등에 불과할 정도로 높은 기술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

라인하드 유펜캄프 베를린 케미사 대표는 “글로벌 기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중외와의 계약을 통해 3-Chamber 영양수액제 분야를 보강하게 됐다”며 “‘콤비플렉스’를 활용해 프레지니우스 카비, 비브라운, 박스터 등 글로벌 수액회사가 점유하고 있는 유럽 3-Chamber 영양수액제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경하 중외 부회장은 “수액제와 이미페넴은 중외의 대표적인 수출 품목으로 현재 일본, 중국, 브라질 등 전세계 40여개국에 수출되고 있다”며 “금년 중 이미페넴의 미국 FDA 실사를 마무리하고 수액제의 프랑스, 영국 등 서유럽 시장 진출을 비롯한 선진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외는 앞으로 차세대항생제 이미페넴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제품의 선진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글로벌 수액제 시장 공략을 위해 중외홀딩스는 지난 2006년 1400억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친화적인 Non-PVC 수액제 전용공장을 충남 당진에 준공했으며, 수액의 R&D와 재질, 완제품 생산, 국내외 마케팅 네트워크에 이르는 토털 라인업을 구축해 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