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3.4℃
  • 구름조금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0.0℃
  • 맑음울산 1.7℃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4.4℃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중외제약, 진단사업 최강 라인업 구축 나섰다

일본 면역분석기 독점판매 계약…진단시약만 600억 목표


중외제약이 진단사업의 최강 라인업 구축을 위해 일본 기업과 손잡았다.

중외제약(대표 이경하)은 일본 후지레비오社(대표 다케시 고야마)와 면역분석기 ‘루미퍼스 G1200’의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루미퍼스 G1200’은 간염, 에이즈 등 감염성 질환을 비롯해 암, 당뇨, 갑상선, 호르몬 검사 등 총 40여종의 질환을 빠르고 정확하게 검사하는 진단기기다.

이 제품은 1개 검사 당 소요시간이 25분이며, 동시에 24개 검사를 실시할 수 있어 1시간에 최대 12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

중외제약은 기존 주력 판매 제품인 생화학분석기, 최근 삼성전자가 개발한 혈액검사기와 함께 면역분석기까지 도입 판매하게 됨으로써 진단기기 영업에 필요한 필수 라인업을 모두 갖추게 됐다.

향후 생화학분석기의 판매 네트워크를 활용해 간염, 에이즈 등 면역분석기 이용이 많은 대형 종합병원 공략을 본격화해 국내 시장의 20%에 달하는 2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또 지난 6월 출시한 삼성전자 혈액검사기 판매의 경우 중소병의원을 집중 공략해 2년간 300억원의 추가 매출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중외제약은 이 같은 제품 인프라를 바탕으로 2년 내 진단시약 사업분야에서만 매출 600억을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오세문 진단시약사업부 상무는 “‘루미퍼스 G1200’은 병원에서 사용하는 자동화시스템과 호환성이 우수하며 처리 속도와 정확성을 인정받아 일본 시장을 석권했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