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2.2℃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8.2℃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중외제약, 비뇨기과 심포지엄 기획 “학술마케팅 선도”

발기부전 등 다양한 주제, 최신 의학 트렌드 정보 교류


중외제약이 학술 마케팅 강화를 통해 영업환경 변화를 꾀한다.

중외제약은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트루패스’ 발매 1주년을 맞아 최근 비뇨기과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2010 중외 비뇨기과 심포지엄(CUU)’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심포지엄은 비뇨기과 분야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하는 것으로,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국내 제약사가 비뇨기과 분야에서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하는 정기 학술 행사를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

특히 각종 정책 변화로 인해 영업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간 외국계 제약사의 전유물로 여겨온 학술 마케팅을 국내 제약사가 시도한다는 것은 큰 의미로 평가된다.

이번 행사는 서울(그랜드인터콘티넨털호텔)과 경주(현대호텔)에서 두차례 실시됐으며, 종합병원 교수진을 비롯해 전국 비뇨기과 개원의 300여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리에 진행됐다.

개원의들을 대상으로한 서울 심포지엄에서는 백재승 교수(서울의대, 대한비뇨기과학회장)와 안태영 교수(울산의대)가 좌장을 맡아 일본 가와사키 의과대학 아츠시 나가이 교수, 성균관의대 이성원 교수의 강연이 이어졌다.

나가이 교수는 ‘SILODOSIN changes the world’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효과적인 전립선비대증 치료를 위해서는 실로도신과 같이 선택성이 높은 약물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를 제시했다.

또 이성원 교수는 ‘Clinical significance of α1A AR selectivity in BPH treatment’에 대한 강연을 통해 △실로도신 QD 복용시 안전성과 신속성 △심혈관계 안전성에 대한 연구 등 최신 비뇨기과 학술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종합병원 교수진이 주로 참석한 경주 행사에서는 송재만 교수(연세의대)와 이정구 교수(고려의대)가 좌장을 맡고, 이규성 교수(성균관의대)와 이길호 교수(단국의대)가 연자로 나서 ‘알파1A 수용체에 대한 선택성의 중요도에 대한 임상적 연구결과’에 대해 발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중외제약은 올해 첫 행사를 시작으로 전립선비대증 뿐만 아니라 발기부전 등 매년 다양한 주제의 심포지엄을 마련해 이 행사를 국내 비뇨기과를 대표하는 정보 교류의 장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은 신설 행사로는 이례적으로 300여명의 전문의가 참가하는 성과를 거뒀고 참가자들의 만족도 역시 높았다”며 “이를 시작으로 의약 전문가들에게 필요한 최신 의학 트렌드를 제공할 수 있는 다각적 학술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