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9 (토)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6.2℃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2.6℃
  • 구름조금고창 -5.1℃
  • 제주 2.2℃
  • 구름조금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조금금산 -6.4℃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의사 노조 만들자… 협회서 앞장!”

노환규 회장 “의협 투쟁에 적극 동참” 호소


노환규 의사협회장이 의사노조를 만들자고 제안해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대전협 산하 노조와 의협 산하 노조가 각각 설립돼 있지만 유명무실한 상황에서 노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향후 의사 노조 설립 시 대전협 노조와 의협 노조가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주목되기 때문이다.

노 회장은 지난 28일 대한의사협회(회장 노환규)와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김일호, 이하 대전협)가 주최한 ‘전공의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전국 전공의 결의대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노환규 회장은 “전공의는 매일 환자에게 치이고, 교수에게 치이고, 간호사한테 치이는 존재라고 생각하겠지만 여러분에게 의료계의 미래가 달려 있다”면서 “교수들은 병원장과 이사장을 무서워하지만 병원장과 이사장은 전공의들을 무서워 한다”며 두려워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의사로서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의식을 갖고 깨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의사 노동조합을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환규 회장은 “병원 경영자들은 전공의를 값싼 노동자로 인식하고 있다. 전공의들이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고귀한 업무를 하는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인식해도 이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면서 “의사 노동조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전공의로서, 의사로서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의사 노조가 꼭 필요하다”면서 “의사 노조를 나쁘게 봐서는 안 된다. 협회가 나서서 노조를 만들테니 적극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노동조합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여기저기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노 회장은 이 외에도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의 불합리한 구조와 포괄수가제에 대한 의협의 투쟁에 전공의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노환규 회장은 “의약분업이 불편과 돈에 대한 문제이었다면, 포괄수가제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대한 문제다. 언젠가, 누군가는 해주겠지라고 절대 생각하지 말라”면서 “이제 전공의들도 의료계 전반의 현안에 관심을 갖고, 때가 됐을 때 투쟁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 이 자리에서 파업 결의를 하지 않은 것을 절대 아쉬워 하지 말라”면서 “전공의들과 의협에게는 단 한 번의 기회가 있을 뿐이다. 우리는 가까운 시일 안에 단 한 번의 기회를 살려 반드시 우리가 얻어야 할 것을 꼭 얻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전공의들은 대전협과 의협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책에 대해 선후배와 동료들에게 알려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