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3 (일)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7.7℃
  • 흐림대전 -6.7℃
  • 구름조금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2.5℃
  • 흐림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1.5℃
  • 흐림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3.2℃
  • 맑음강화 -10.3℃
  • 구름조금보은 -11.0℃
  • 구름많음금산 -9.9℃
  • 흐림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1.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과학보도에 있어 언론윤리 지켜야”

권복규 교수, 국내 언론계 문제점 꼬집어


과학 및 의료기술 보도에 있어 윤리적인 언론보도를 위해 기자들이 전문성을 제고하고 첨단의료기술의 성격에 대한 이해를 좀 더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 현직 의대교수로부터 제기됐다.

한국의료윤리학회에서 주최한 제2회 언론윤리교실이 “새로운 의료시술의 임상적용시 윤리적 절차”라는 주제로 지난 21일 연세대 의과대학 종합간 650호 교수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강좌에서 ‘신의료기술과 언론윤리’라는 주제로 강의한 이화의학전문대학원 권복규 교수는 “윤리적 언론보도를 위해 기자들이 전문성을 제고하고 첨단의료기술의 성격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며 가치중립적인 태도로 취재원을 판단할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권 교수의 주요 발언을 살펴하면 신의료기술이나 과학기술 보도의 경우 국민(환자)의 관심은 지대하지만 그 특수성 때문에 국민들이 충분한 이해를 갖고 있지 못한 경우가 많다. 그러한 경우 일반에게 사실을 전달하는 기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지만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것이다.

권 교수는 이와 같은 국내 언론계의 문제점으로 ▲매체간 치열한 경쟁 ▲언론인들의 과학 및 의학에 대한 비전문성 ▲언론사 특유의 위계질서 및 조직문화 ▲심층취재를 하기위한 시간과 재원확보의 어려움 ▲사회의 opinion leader그룹이 보는 매체와 일반 국민이 보는 매체의 구별이 없음 등을 지적했다.

그러나 언론인들의 비전문성의 경우 “기자들의 지식이나 실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분초를 다투는 취재경쟁과 시간 등의 제약이 있는 국내 언론 환경에 따른 한계를 말하는 것이다”라며 확대해석하지 말아달라는 의사 표시를 분명히 했다.

이밖에도 권 교수는 지난 2005년 황우석 사건, 2008년 광우별 사태, 카바 수술 등의 사례를 언급하며 “과학보도의 경우 왜곡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또 지난 2005년 황우석 서울대 교수팀의 난자 파문에 따른 혼란을 계기로 한국과학기자협회에서 발표한 ‘과학보도 윤리선언’을 예로 들며 “기자들이 자체적으로 정한 기준만 지켜도 국내 언론 환경이 충분히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권 교수는 윤리적인 보도를 위해 언론계에 ▲전문성 제고 ▲첨단의료기술의 성격에 대한 이해확대 ▲‘광고’나 ‘특종’ 등의 이해 상충관계에 휘둘리지 않을 것 등을 바란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기자들 역시 권 교수의 주장에 “어린아이부터 80대 노인까지 읽을 수 있는 기사를 써야하기 때문에 지나치게 어렵게 글을 쓰긴 곤란하다”거나 “의사들이 주 독자층인 전문지에서조차 지나치게 기사가 길거나 한쪽 파트로만 깊게 파고 들어가면 구독률이나 클릭수가 떨어지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을 간과할 수 없다”는 등의 현실적 어려움을 토로하며 반박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