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7.8℃
  • 흐림대전 8.4℃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9.8℃
  • 흐림광주 11.4℃
  • 흐림부산 9.9℃
  • 흐림고창 8.4℃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4℃
  • 흐림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11.6℃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건조한 날씨에 급증하는 ‘안구건조증’…관리 필요해

지난 10월 중순을 기점으로 갑작스레 추워진 날씨에 눈이 뻑뻑하고 시린 증상이 있거나 눈에 모래가 들어간 것 같은 이물감이 느껴지는 ‘안구건조증’으로 안과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의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눈물을 구성하는 성분의 변화로 인해 눈물막이 제대로 유지되지 않을 정도로 눈물이 과도하게 증발해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 안질환이다. 

안구건조증은 눈이 건조하며 시리고, 모래알이 들어간 것처럼 이물감이 느껴지는 등 눈의 불쾌감 및 불편감을 유발한다. 가볍게 넘길 수도 있는 질환이지만 방치할 경우 시력장애, 각막염 등의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주의를 요한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안과 유영식 교수에 따르면, 안구건조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원인은 눈꺼풀에 위치한 마이봄샘의 기능이 떨어져서 안구건조증이 나타나는 경우이다. 

눈물의 지질층 생성을 담당하는 마이봄샘의 기능이 저하되면, 눈물의 지질층이 얇아져서 눈물이 쉽게 증발하고 이로 인해 안구건조증의 증상들이 발생한다. 이외에도 알러지와 같은 안구표면질환이나 콘택트렌즈의 착용으로 인해 안구건조증이 유발될 수 있다. 특히, 가을이나 겨울같이 건조한 계절에는 안구건조증의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안구건조증을 치료하는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안약을 점안하여 부족한 눈물 성분을 공급해 눈물막의 안정화를 유도하는 것이다. 현재 많은 종류의 점안제가 나와 있으므로 안과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안약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눈꺼풀의 마이봄샘과 연관된 염증이 안구건조증의 주된 원인인 경우에는 항염증 치료를 시행하며, 마이봄샘의 기능을 회복시키려는 목적으로 IPL (Intense Pulsed Light Therapy) 시술이 고려될 수 있다.

유영식 교수는 “건조한 실내 환경은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특히 추운 날씨에는 실내가 건조해지기 쉽기 때문에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젖은 수건을 걸어놓으면 실내 습도 조절에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안구건조증 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안과에 방문하여 안구건조증의 원인을 파악한 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안구건조증 증상의 완화에 도움이 된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