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5℃
  • 흐림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7℃
  • 소나기광주 27.2℃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9.4℃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암센터, 자체 개발 유전자치료제 임상시험 착수

식약처 최종 승인에 따라 표준치료 실패 암환자 대상

국립암센터가 7년 동안 자체개발해온 유전자치료제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암센터는 지난 2007년부터 개발해온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한 새로운 유전자 치료제인 Ad5CRT의 제1상 임상시험계획이 지난달 5월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최종 승인됨에 따라, 표준 치료에 실패한 대장암,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암세포가 끊임없이 증식하기 위해 필요로 하는 단백질인 hTERT(human Telomerase Reverse Transcriptase)는 암세포에서 많이 발현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정상세포에서는 발현되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Ad5CRT는 hTERT 단백질을 가지고 있는 종양세포에 선택적으로 치료용 자살유전자를 발현시켜 암세포를 제거하기 때문에, 보다 안전하고 부작용이 적은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치료 대상 환자는 표준 치료에 실패한 대장암, 위암 환자 중에서 간에 전이가 되어 있는 환자들이다.

국립암센터 김학균 박사는 “현재 암환자들에게 다양한 표적치료제가 쓰이고 있지만, 대다수의 환자들은 표적 치료제의 대상이 아니거나 치료 후 내성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상진 박사는 “이 기술은 해당 환자에서 hTERT 단백질의 발현정도를 미리 확인하고, 암세포 사멸을 유발하는 유전자의 발현을 유발하여 암을 치료하게 하는 신개념의 유전자치료제로 많은 암 환자들에게 치료의 희망을 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지난 2011년 4월부터 버킷 림프종, 비인두암, 호지킨 림프종, 림프세포증식 질환,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면역세포치료제인 앱비앤티셀로 임상시험을 시행해 왔다.

위티앤티셀로 악성 뇌종양(악성신경교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위티앤셀 면역세포 치료, 터티앤티셀로 표준 치료에 실패한 폐암, 위암, 취장암,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터티앤티셀 면역세포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