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9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관/단체


70대 노인 공황장애, 5년간 3.4배 증가

10만명 당 진료인원 2010년 82명→2015년 276명

공황장애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가 최근 5년간 연평균 15.8%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0대 이상 노인환자가 급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9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공황장애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가 최근 5년간 2010년 5만 945명에서 2015년 10만 6140명으로 연평균 15.8%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2만 6198명에서 2015년 4만 9669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3.6% 증가했고, 여성은 2010년 2만 4747명에서 2015년 5만 6471명으로 연평균 17.9% 증가했다.


2015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40대가 310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275명, 70대 이상 269명 순이며, 여성은 40대와 60대는 316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314명 순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 당 공황장애 진료인원의 연령대별 변화를 살펴보면 70대 이상에서 인구 10만 명당 2010년 82명에서 2015년 276명으로 가장 크게 증가한 것(3.4배)으로 나타났다.


2015년 연령대별 진료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40대(2만 7326명, 25.7%)가 가장 많았으며, 50대(2만 3954명, 22.6%), 30대(1만 8664명, 17.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30~50대 진료환자는 6만 9944명으로 전체 환자(10만 6140명)의 65.9% 점유했다.


공황장애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0년 190억원에서 2015년 357억원으로 연평균 1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 진료비는 2010년 11억원에서 2015년 20억원으로 연평균 12.1% 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179억원에서 337억원으로 연평균 13.4%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공황장애의 공황발작은 갑자기 가슴 두근거림, 식은땀, 숨이 막히는 느낌, 어지럽고 쓰러질 것 같은 느낌과 같은 신체증상이 나타나고 보통 10분 안에 증상이 최고조에 달한다”며 “대개 발작은 20~30분 정도 지속되고 1시간을 넘기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체증상과 동반되어 극도의 공포와 죽을 것 같은 느낌을 겪게 되는데 이러한 발작 후에는 다시 또 발작을 겪게 되지 않을까 계속 불안하게 되고, 이러한 불안감 때문에 위험하다고 생각되는 장소를 피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공황장애의 주된 치료법으로는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cognitive behavioral therapy)가 있다”며 “약물치료가 가장 중요하며 항우울제의 일종인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가 우선적으로 권장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공황장애는 무엇보다 조기진단과 조기치료가 중요하다”며 “공황장애가 나타나기 전에 미리 예방할 수 있는 것은 무엇보다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다” 조언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