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13.8℃
  • -강릉 21.1℃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6.4℃
  • 박무울산 15.7℃
  • 맑음광주 14.1℃
  • 맑음부산 17.2℃
  • -고창 13.3℃
  • 맑음제주 17.7℃
  • -강화 15.0℃
  • -보은 11.8℃
  • -금산 11.8℃
  • -강진군 13.0℃
  • -경주시 13.2℃
  • -거제 16.5℃

기관/단체


대장암 적정성평가, 평균 96.16점 1등급 119기관

심평원, 18일 홈페이지 통해 평가결과 공개

대장암 5차 적정성 평가 결과 거의 모든 지표가 4차 평가 대비 개선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대장암 5차 적정성평가’ 결과를 5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대장암 5차 적정성평가는 2015년 1월부터 12월까지 원발성 대장암(대장에서 기원한 악성 종양)으로 수술을 실시한 252기관, 만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대상의 특징을 보면 성별로는 남성(59.2%)이 여성(40.8%) 보다 약 1.5배 많았고, 연령층은 50대~70대가 79.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장암 병기는 암의 진행정도에 따라 1~4기로 구분되는데, 종양이 국소림프절을 침범한 3기에 발견되는 환자가 36.4%로 가장 높게 나타나 조기발견을 위한 내시경 검진 등 정기적인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


대장암 적정성 평가는 ▲(진단영역)수술 전 정확한 진단을 위한 정밀검사 여부 ▲(수술영역)치료와 예후에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는 최소한의 임파절 절제 여부 ▲(항암제영역)수술 후 항암제 투여 여부 등 총 21개 지표에 대해 평가했다.


주요 지표별 평가결과를 보면 거의 모든 지표가 평가를 거듭 할수록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전 정밀검사 시행률은 수술 전 정확한 진단을 위해 내시경 및 복부 CT 등의 검사를 했는지 평가하는 지표로 96.1%를 기록해 1차 평가(82.1%) 대비 14.0%p 향상됐다.


12개 이상의 국소 임파절 절제 및 검사율은 수술 시 암 병기를 명확하게 결정하고 치료방향을 정할 수 있도록 최소 12개 임파절을 절제하고 병리검사를 실시했는지 평가하는 지표로, 이번 평가에서 95.0%로 1차 평가(82.2%) 대비 12.8%p 향상됐다.


또 절제술의 완전성 평가 기록률은 대장암 절제술의 완전성에 대해 평가하고 기록했는지를 보는 지표로 이번 평가에서 98.2%를 기록, 1차 평가(93.7%) 대비 4.5%p 향상됐다.


수술 후 8주 이내 항암화학요법 시행률은 대장암 절제술 후 재발방지 및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적절한 시기에 항암제를 투여했는지를 평가하는 지표이며 이번 평가결과 96.2%를 기록해 1차 평가(56.9%) 대비 39.3%p 높은 향상률을 보였다.


심평원은 각 평가지표를 취합한 종합점수를 산출하고, 국민이 알기 쉽게 의료기관을 5등급으로 구분했다.


그 결과 2015년 대장암 수술 환자가 발생한 252기관 중 종합점수 산출 기준에 해당되는 기관은 134기관이며, 그 중 1등급이 119기관(88.9%)으로 전국 각 지역에 분포했다.


김선동 평가2실장은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한 의료기관의 노력으로 대장암 진료의 질적 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며 “향후 평가결과에 대해 설명회 개최 및 하위기관의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한 방문상담 등 맞춤형 질 향상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