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금)

  • -동두천 23.9℃
  • -강릉 31.2℃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29.9℃
  • 맑음울산 30.1℃
  • 맑음광주 26.7℃
  • 맑음부산 24.6℃
  • -고창 22.3℃
  • 맑음제주 21.7℃
  • -강화 19.1℃
  • -보은 26.8℃
  • -금산 25.7℃
  • -강진군 25.2℃
  • -경주시 30.0℃
  • -거제 23.3℃

병원/의원


고대구로 배지훈 교수, 대한슬관절학회 2개 부분 수상

12~3일 열린 정기학술대회서 최우수 논문상과 우수 구연상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배지훈 교수가 5월 12일(금)에서 13일(토) 양일간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개최된 ‘2017년 대한슬관절학회 제 35차 정기학술대회’에서 ‘KSRR (구 대한슬관절학회지) 최우수 논문상’과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대한슬관절학회는 전국 1,300여명의 슬관절 분야 전문의들이 소속된 정형외과 분과학회로 매년 정기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국내 슬관절 분야에서는 명실 공히 가장 공신력 있는 대회로 손꼽힌다.


그런 만큼 배지훈 교수는 이번 KSRR 최우수 논문상과 우수 구연상 수상으로 그의 연구 결과가 남다른 우수성과 탁월성을 지녔다는 사실을 입증해 낸 것이다.


KSRR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그의 논문은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은 서양인과 한국인의 무릎 관절 생역학 차이점 (In vivo Kinematics of the knee after a posterior Cruciate-Substituting Total Knee Arthroplasty: A Comparison between Caucasian and South Korean Patients)’에 대한 것으로 하버드의대 부속 매사츄세츠 종합병원 정형외과 연구팀과 공동 연구한 것이며 대한슬관절학회 28권 2호 학술지에 게재됐다.


후방십자인대 대체 전치환술을 받은 서양인 환자와 한국인 환자를 비교한 결과 한국인의 인공 관절 접촉 부위가 서양인에 비해 내외측으로 좀 더 긴 독특한 양상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배지훈 교수의 연구결과는 향후 한국인에게 적합한 인공관절 개발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많은 관심을 모았다. 


우수 구연상은 ‘내측 폐쇄형 원위 대퇴골 절골술에서 경첩 골절을 예방하기 위하여 경첩은 어디에다 만들어야 하나?(Where is the Target Point to Prevent the Cortical Hinge Fracture in th Medial Closing-Wedge Distal Femoral Varus Osteotomy?)’를 주제로 고려대학교 의대, 인제대학교 의대, 영남대학교 의대가 공동 발표한 것이다.(배지훈, 장용석, 손욱진, 심범진, 이종성, 김기성, 나경욱)


구연에서 배지훈 교수 연구팀은 내측 폐쇄형 원위 대퇴골 절골술에서 경첩을 대퇴 외과에 위치시키는 것이 대퇴골 과상부에 경첩을 위치시키는 것보다 경첩 골절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 결과는 2017년4월22일 일본 도야마에서 개최된 제4회 한일절골술학회에서도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지훈 교수는 “연구 결과를 임상에 적용한다면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을 상당히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임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의미 있는 결과를 발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많은 도움을 준 연구팀 동료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배지훈 교수는 하버드의대 부속 매사츄세츠종합병원 연구교수로 활동한 이력이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에서 슬관절 분야 세부 전문의로서, 매년 SCI급 논문 발표와 다수의 국내외 논문 발표를 통해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