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9℃
  • 흐림강릉 21.9℃
  • 박무서울 19.3℃
  • 흐림대전 17.7℃
  • 흐림대구 17.6℃
  • 울산 17.2℃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건강/웰빙


10개월 이상 남성호르몬 치료 · 운동 지속해야 남성갱년기 극복

서울백병원 비뇨의학과 박민구 교수팀, 남성 호르몬 치료 중단 후 치료 효과 유지 요인 분석

남성호르몬치료 중단 후 치료 효과 및 남성호르몬 수치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는데 '운동'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비뇨의학과 박민구 교수팀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남성호르몬 치료 환자 750명 중 치료 효과가 좋아 치료를 중단한 151명을 대상으로 남성호르몬 수치 변화를 측정했다. (남성호르몬 치료 중 151명 모두 정상 혈청 남성호르몬(테스토스테론) 수치인 350ng/dl 이상을 기록했다.)

연구팀은 치료 중단 6개월 후 남성호르몬 수치와 치료 효과가 유지되고 있는 그룹 59명과 남성호르몬 수치가 350ng/dl 이하로 떨어지고 치료 효과가 없어진 92명을 비교 분석했다.

매주 3회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시행하는 비율을 조사한 결과 치료 효과가 유지되는 그룹(54.3%, 32명)이 치료 효과가 없어진 그룹(9.8%, 9명)보다 44.5% 포인트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호르몬 치료를 시행 받은 기간이 효과 유지 그룹(10.7개월)이 그렇지 않은 그룹(5.2개월)보다 두 배 가량 길었다.

나이나 기저질환, 남성호르몬제(주사, 젤, 먹는 약)의 종류는 두 그룹 간에 차이가 없었다. 

박민구 교수팀이 이전에 시행한 다른 연구에서도 운동은 남성호르몬 치료 후 효과 유지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남성호르몬 치료 시 남성 호르몬 수치와 증상을 더 효과적으로 개선하는 역할을 했다. 남성호르몬 치료만 한 환자군에서 남성호르몬 수치가 97% 증가했지만, 운동과 남성호르몬 치료를 병행한 환자군에서는 치료 전보다 145% 증가해 평균 48% 포인트 이상 더 증가한 남성호르몬 수치를 나타냈다.



박민구 교수는 "본 연구에서 실제로 치료 효과 유지에 기여하는 인자를 통계적으로 추가 분석해본 결과 충분한 남성호르몬 치료 기간과 규칙적인 운동 시행 여부가 의미 있는 예측 인자로 확인되었다"며 "10개월 이상 충분한 호르몬 치료와 함께 규칙적인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추후 남성호르몬 치료 중단 후에도 그 효과를 잘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라고 밝혔다.

최문영 서울백병원 스포츠메디컬센터 임상운동사도 "본인의 체력 수준에 맞는 적절한 강도의 유산소 운동이 남성호르몬 수치를 높이는 효과적인 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문제는 남성 갱년기 환자 대부분이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고 있지 않고, 운동하려 해도 본인에게 적합한 운동의 형태와 강도를 알지 못해 쉽게 포기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백병원 스포츠메디컬센터에서는 남성갱년기 환자의 근육량, 지방량 등의 체성분 분석 및 심폐지구력, 근력, 유연성 등의 기초체력요소에 대한 평가를 통해 맞춤형 운동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러 연구결과 운동은 남성갱년기 증상 호전뿐만 아니라 남성 건강(Men’s health) 측면에서 대사증후군 관련 질환들의 개선도 같이 가져와 환자의 건강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