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화)

  • 흐림동두천 28.4℃
  • 구름많음강릉 32.7℃
  • 흐림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많음대구 34.2℃
  • 구름조금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1.2℃
  • 맑음제주 31.7℃
  • 구름많음강화 27.3℃
  • 흐림보은 32.1℃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동정


동남권원자력의학원,‘면역력 측정 기술’활용한 임상시험 순항 중

이달 동안 암환자 6명, 일반인 36명이 임상연구에 참여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박상일)은 “본원 연구센터에서 개발한 면역력 측정 기술을 활용한 임상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술은 피 속에 존재하는 NK(Natural Killer; 자연살상)  세포를 순수하게 분리하여 NK세포의 수와 활성도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기존의 면역세포 기능평가에 비하여 보다 정확하고 정밀한 방식의 기술이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실용화하기 위해 현재 암환자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암환자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진행 중이다. 7월 한 달 동안 암환자 6명, 일반인 36명의 검사를 마쳤다. 특히 부산 지역 뿐 아니라 수도권에서도 8명의 지원자가 임상연구에 참여했으며, 11월까지 32명의 암환자와 80명의 일반인의 검사가 예약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의학원은 지금까지의 검사 결과를 분석하였고,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을 제시했다. 첫 번째로 암환자의 완치 후 면역 활성도가 정상인과 비슷했다. 이것은 암에 걸렸더라도 건강관리를 잘 하면 면역력에는 문제가 없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다. 두 번째로 최근 1년 이내에 대상포진을 경험했던 사람의 면역 활성도가 매우 낮았다. ‘NK (Natural Killer; 자연살상)세포 치료’가 암환자 뿐 아니라 바이러스 질환에 감염된 환자에게로의 확장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다. 세 번째로 부부의 면역 활성도가 비슷하게 나타났다. 부부의 유전자가 서로 다른 점을 고려할 때 면역력은 선천적 요인 뿐 아니라, 수면, 음식 등의 후천적인 습관에 의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할 수 있다. 네 번째로 건강한 생활 습관을 가진 고령자의 면역력이 생활 습관이 나쁜 젊은 사람의 면역력 보다 높았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특히, 면역 활성도가 평균보다 낮다는 검사 결과를 받은 한 젊은 피검자는 ‘평소 건강에 신경을 쓰지 못했는데, 면역력이 너무 낮게 나와서 무척 놀랐다. 좋은 생활 습관을 실천한 후 다시 검사를 받아보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민석 연구센터장은 “중간 분석이라는 한계를 감안해야 하겠지만, 이처럼, 임상 시험 대상 환자를 선정할 때 면역력을 사전에 측정해 봄으로써 임상 시험에 성공할 확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정상인이라도 자신의 면역력을 알게 되면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함으로써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지난 6월 ‘NK세포 분리 증식 기술을 이용한 췌장암 치료 기술’을 메딕바이오엔케이에 이전하고, 전 임상시험의 마지막 단계인 ‘분포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조만간 의학원은 식약처로부터 임상시험 허가 신청을 완료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