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31.3℃
  • 천둥번개서울 25.1℃
  • 흐림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31.0℃
  • 맑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8.6℃
  • 맑음부산 29.0℃
  • 맑음고창 29.3℃
  • 맑음제주 30.2℃
  • 흐림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9.4℃
  • 맑음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32.1℃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동정


윤보현 교수,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 ‘최다 피인용논문 공로상’ 수상


서울대병원은 “본원 산부인과 윤보현 교수가 지난 7월 26일,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AJOG, American Journal of Obstetrics and Gynecology)로부터 ‘최다 피인용논문 공로상’(In recognition of highly cited scientific contributions in AJOG)를 수상했다.”고 31일 전했다. 
  
“한국인 산부인과 의사가 논문의 영향력을 가늠하는 '피인용 횟수' 기준으로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는 올해 1월, 창간 150주년을 기념해서 1920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에 게재된 4만 여개의 논문 중 인용이 가장 많이 된 100편을 선별하고 분석했다. 

이때 선정된 100편의 논문에 이름을 가장 많이 올린 3명의 학자에게 ‘최다 피인용논문 공로상’을 수여했고, 윤보현 교수가 두 명의 미국 내 대학 산부인과 교수와 함께 상을 받았다. 학회지가 선정한 100편의 논문 중에는 윤 교수가 제1저자 또는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총 6편이었다.

서울대병원은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는 대부분의 산부인과 연구자가 논문을 게재하고 싶어 하는 150년 전통의 최고 학술지이다. 2010년 한 논문에 따르면, 산부인과 학계에서 1960년부터 2009년까지 인용이 가장 많이 된 100편의 논문 중 49편이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에 게재됐다. 그만큼 미국 산부인과 학회지는 해당 분야에서 높은 위상과 권위를 갖고 있다.”라고 했다.

윤 교수는 "산부인과 분야에서 공로가 큰 세계적인 대가들을 제치고 변방인 한국의 의사가 이 상을 받은 게 놀랍다."라고 했다.

"그동안 뇌성마비 조산아 출산을 막아야겠다는 일념으로 기초연구에 묵묵히 열정을 쏟아 부은 게 이제 서야 성과로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면서 "한국의 능력 있는 젊은 의학도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초와 임상 연구에 열정을 쏟아 부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