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33.8℃
  • 흐림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많음대구 35.0℃
  • 구름조금울산 33.3℃
  • 구름조금광주 31.9℃
  • 구름조금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1.3℃
  • 맑음제주 31.5℃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31.2℃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많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4.5℃
  • 구름조금거제 31.0℃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다빈치 로봇 Xi 이용 심장 수술 성공

최소절개와 빠른 회복으로 심장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의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지난달 로봇수술센터(센터장 전상현) 흉부외과 심장수술 팀이 로봇수술기 다빈치 Xi로 ‘심방 중격 결손 폐쇄술’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수술을 받은 환자 A (31세, 남)은 최근 심장 비대(심장이 커진 상태) 소견으로 타병원에서 검사 후 심방중격결손 진단을 받았다. 수술이 필요하여 울산대학교병원을 방문해 로봇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았다. 수술 받은 환자는 후유증이나 부작용 없이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다. 

심방중격결손증은 심장의 좌심방과 우심방 사이의 벽에 구멍이 있는 것으로 선천성 심장 질환 중 하나다. 어릴 때부터 10대까지는 대부분 자각증상이 없으나, 그 이후에는 결손 크기에 따라 피로, 운동시 호흡곤란, 빈맥, 부정맥, 심장 비대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심방중격결손증의 치료는 결손이 있는 부분을 직접 꿰매주거나 구멍이 너무 크면 인공 심막 (GoreTex membrane, bovine pericardium)이나 자가 심막 (환자 본인의 심장을 싸고 있는 막)을 이용해 막는 수술을 시행한다. 치료 후 증상이 현저히 개선되므로 연령에 상관없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대다수 병원에서 시행하는 기존 심장수술방법은 가슴 중앙을 세로로 한 뼘(약 20cm정도) 가량 절개하는 정중흉골절개술로 시행된다. 그러나 이 수술 방법은 수술 후 뼈가 붙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뿐만 아니라 통증이 심하고 회복이 느려 환자에게 부담이 큰 수술 방법이다. 

이에 반해 로봇수술은 흉골의 절개 없이, 갈비뼈 사이 공간으로 수술이 가능하다. 최소한의 절개로(2~5cm) 출혈이 적고, 감염의 위험성이 낮아 기존 수술보다 입원기간이 감소된다. 또한 통증이 적고, 흉터가 작아 일상 생활에 빨리 복귀하는데 도움이 된다.

로봇수술은 집도의의 손 떨림(흔들림) 없이 미세한 조작이 가능하여 정확하고 섬세한 수술을 요하는 심장수술에 매우 적합하다. 승모판막 질환이나, 삼첨판막 질환, 심방중격 결손 등의 심장질환에 활발히 사용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수술을 집도한 흉부외과 김관식 교수는 “기존의 수술방법보다 절개선이 작고 최소침습으로 미용적인 측면에서 뛰어날 뿐만 아니라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력이 빨라 일상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다. 로봇수술을 통해 심장질환 환자들의 수술 부담을 줄이고 건강한 새 삶을 선물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학교병원은 2014년 12월 국내 최초로 최신의 4세대 로봇수술기 다빈치 Xi 시스템을 도입해 지역 내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비뇨의학과, 외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흉부외과 등 총 17명의 로봇수술 전문 의료진들이 분기별 120건 이상 수술을 시행하였다. 최근 울산대학교병원은 로봇수술 1000례 달성하였으며, 오는 9월 20일에는 1000례 달성 기념 로봇 심포지엄도 개최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