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1 (목)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9.2℃
  • 흐림서울 24.9℃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8℃
  • 맑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27.4℃
  • 맑음부산 28.1℃
  • 맑음고창 28.2℃
  • 맑음제주 28.7℃
  • 흐림강화 23.7℃
  • 구름조금보은 27.9℃
  • 구름조금금산 26.9℃
  • 맑음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30.2℃
  • 맑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동정


H+양지병원, 관악구 취약계층 대상 온열질환 치료비 지원 사업 9월말까지 진행

1인 최대 50만원 까지 치료비 지원…노약자, 심뇌혈관 만성질환자, 온열질환 대비 필수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은 "지난 7월 1일부터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으로 치료가 필요하지만 비용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관악구 주민들을 위해 치료비 지원사업 ‘따뜻한 마음, 시원한 관악’ 프로젝트를 9월말까지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19 희망더하기(Hope+)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난해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초고위험군 온열질환 환자 기초 지자체별 발생환자수 2위(8명) 로 서울 관악구가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관악구 역시 올해 5월부터 폭염대책 본부 TF조직을 구성하고 무더위 그늘막을 설치하는 등  ‘2019 폭염대비 종합 대응체계’에 들어갔다. 

H+양지병원의 온열질환 치료비 지원사업은 오는 9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일사병, 열사병, 열경련, 열피로, 열발진 및 기타 온열질환으로 판정된 관악구 거주 환자라면 1인 최대 50만원까지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신청은 구내 주민센터 복지팀에 문의 후 신청서, 수급자증명서, 차상위증명서, 주민등록등본, 건강보험증 사본 등을 제출하고, 진료 후 진료소견서, 진료비 영수증을 병원 사회사업팀에 제출하면 된다.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고령자는 1일 2리터 정도로 수분섭취를 늘리고, 야외활동을 반드시 해야 하는 경우, 헐렁한 반바지 등 의상을 착용하고, 챙모자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온열질환자가 병원에 이송되면 고열환경 노출 여부와 함께 의식상태, 생체 징후, 심부체온을 먼저 체크한다. 열사병이 의심되면 저혈압, ​부정맥, 혈액응고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혈액검사, 소변검사로 다발성 장기손상여부를 추가로 확인한다.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도 기도 유지와 호흡 보조를 함께 시행하고, 저혈압이 나타나면 혈압상승용 약물을 투여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위세척을 하거나 심부전, 간부전 치료가 병행될 수도 있다. 

온열질환은 냉방시설이 갖추어 지지 않은 밀폐된 공간에 거주할수록 쉽게 발생한다. 대표적 온열질환인 열사병은 고온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발생한다. ​고온으로 중추 신경계 마비가 혼수상태로 이어져 사망률이 30~80%에 이른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독거노인, 지하방과 옥탑방 거주자 등이 바로 폭염 취약계층인 셈이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응급의료센터 이창재 센터장은 “노약자와 심뇌혈관 만성질환자, 경동맥과 뇌동맥 협착증이 있는 환자들은 겨울보다 여름에 뇌졸중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건강관리와 온열질환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